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푸틴 “한반도, 긍정적 방향으로 발전…북미정상회담 성사되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중앙포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중앙포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 남북 관계와 관련해 전반적으로 호전되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2차 정상회담’이 성사되길 바란다는 뜻도 전했다.
 
18일(현지시간) 타스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소치에서 열린 국제 러시아 전문가 모임 ‘발다이 클럽’ 회의에 참석해 “한반도 상황은 긍정적인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한때 전쟁 직전까지 갔지만, 지금은 다행스럽게도 평화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푸틴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또다른 만남을 위한 준비가 진행 중이라고 들었다”며 “성사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남북한과 ‘3자 프로젝트’를 수행해 북한 주변 정세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다고 언급하며 “남북-러시아 간 철도, 에너지 다리, 러시아에서 한국으로 이어지는 송유관 등이 진행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제 분야의 공동 활동은 정치, 안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한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