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송영길 겨냥 “北, 가족 독살하고 총 쏘는데…가족주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른쪽) [연합뉴스, 워싱턴 방송촬영기자단]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른쪽) [연합뉴스, 워싱턴 방송촬영기자단]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북한을 '가족주의적 나라'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비정상적인 나라가 되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느 민주당 중진 의원이 북한을 가족주의적 나라라고 칭찬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가족을 고사포 총으로 쏴서 시체도 없이 분해하고, 국제공항에서 세계가 보는 와중에 가족을 독살하는 나라가 가족주의적 나라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생각을 가진 분이 지금 나라를 운영하고 있다"라며 "비정상적인 나라가 되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 12일 송 의원은 미 워싱턴 주미한국대사관 국정감사에서 "(북한은) 핵무기를 개발한 뒤로 재래식 군비를 절감해 경제가 좋아지고 있다"며 "북한은 행복한 나라를 만들겠다는 가족주의적인 나라"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또 15일에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북은 종교적 광신이 있는 사회가 아니다. 북의 표어처럼 천당이 아니라 현재 이 땅에서 부러움 없이 살고 싶다는 것"이라며 "그래서 북미 간 타협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강조해 다시 한번 논란이 확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