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황청 “문 대통령과 한반도 갈등 극복”…사실상 방북 수락

프란치스코 교황과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의 갈등을 극복하기 위해 필요한 공동의 노력을 해나가기로 했다고 교황청이 밝혔다.
 
교황청은 18일(현지시간) 오후 “프란치스코 교황과 문 대통령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남북한 사이의 대화와 화해의 진전에 대해 논의했다”며 “우호적인 양국 관계와 사회‧교육‧보건 분야에 있어 가톨릭의 긍정적인 기여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는 내용의 성명을 공식 발표했다.  
18일(현지시간) 교황청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난 문재인 대통령. [AP=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교황청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난 문재인 대통령. [AP=연합뉴스]

 
교황청은 또 “새로운 평화와 번영의 시대로 접어들기 위해 한반도에 여전히 존재하는 갈등을 극복하는 데 필요한 모든 계획을 발전시키는 데 있어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에도 강한 공감이 표현됐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날 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북 초청 의사를 전달했으며 교황이 “북한의 공식 초청장이 도착하면 갈 수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는 “면담에서 일부 지역적 문제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며 직접적인 구절은 담기지 않았다.  
 
다만 ‘한반도에 남아있는 갈등을 뛰어넘는 데 필요한 공동의 노력을 다한다’는 이날 교황청 성명의 문구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사실상 방북을 수락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베테랑 교황청 출입기자 제라드 오코넬은 “몸짓과 표정 등으로 교황과 문 대통령 사이에 상당한 신뢰 관계가 이미 형성돼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며 “교황이 문 대통령의 말을 경청하고, 그의 요청에 어떤 방식으로든 응답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