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료 따로 해명 따로, 앞뒤 안 맞는 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이 불거진 서울교통공사가 국감에 제출한 자료와 해명이 맞지 않아 논란을 키우고 있다.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은 18일 열린 서울시 국감에서 교통공사가 17일 내놓은 해명을 정면 반박했다. 교통공사는 국감 하루 전 “직원의 가족 74명(2016년 5월 구의역 사고 이후 입사자) 중 36명이 자회사의 직원을 뽑는 ‘제한 경쟁’ 방식으로 채용됐다”고 밝혔다.  
 

구의역 사고 후 입사 직원 가족 74명
공사 “36명 제한경쟁 채용” 해명
제출 자료엔 “68명 공개경쟁 선발”

하지만 유 의원은 “교통공사가 지난 6월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제한경쟁으로 입사한 직원의 가족은 6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교통공사가 임이자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가 맞다면 74명 중 68명이 ‘공개경쟁’ 방식으로 입사했다는 의미다. 공개경쟁의 경우 역무 지원, 자동차 경정비 등 일부 직군에는 경력·자격 등의 제한이 없었다. 누구든 지원할 수 있었다는 의미다.
 
이에 앞서 ‘퇴직자’ 친척(4촌 이내) 중에도 정규직 전환 대상이 7명 포함된 명단이 발견돼 논란이 일었다. 당초 교통공사는 유 의원 측에 직원의 가족·친척인 정규직 전환자 108명의 명단을 제출하면서 “퇴직자는 조사하기 어렵다”고 답변했다. “근로기준법령과 개인정보보호법에 의해 개인정보를 보유하고 있지 않다”는 이유였다.
 

관련기사

 
하지만 유 의원 측에 따르면 교통공사는 지난해 11월 ‘국회 자료 제출’ 시스템에 ‘교통공사 전·현직 직원의 자녀·친인척 중 정규직 전환 대상인 무기계약직’을 등록했다. 이 자료에는108명 이외에도 퇴직자 7명의 친척이 정규직 전환 대상이었다. 교통공사가 이번 해명과 달리 지난해 10월 국감에서 유의원 측 자료 요청을 받고 이를 등록해 놓고도 거짓 해명을 한 셈이다. 유 의원 측은 이 자료를 “국감을 하루 앞둔 17일 발견했다”고 밝혔다.
 
교통공사는 108명으로 파악된 ‘가족·친척 재직 현황’ 조사의 응답률을 놓고도 해명이 오락가락했다. 유 의원 측에 따르면 교통공사는 ‘전 직원 1만5000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 이 중 응답자는 1680명(11.2%), 이들 중 108명이 무기계약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교통공사 관계자는 이에 대해 “전 직원 1만7084명을 대상으로 조사, 이 중 1만7045명(99.8%)이 응답, 이 중 1912명(11.2%)은 친척 직원이 있는 숫자”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사내에 가족·친척이 근무하는 직원 수가 2000명 가까이 있는 회사가 정상이냐”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임선영·김다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본지는 2018년 10월 19일자 ‘자료 따로 해명 따로, 앞뒤 안 맞는 교통공사’ 제목 기사에서 서울교통공사가 2017년 10월 국감에서 유 의원 측 자료 요청을 받고 이를 등록해 놓고도 거짓 해명을 했다고 보도했으나, 이에 대해 서울교통공사는 2017년 11월 ‘국회 자료 제출’ 시스템에 등록한 자료와 2018년 3월 유 의원 측에 제출한 자료는 전혀 다른 것으로 자료와 해명은 다르지 않다고 알려왔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