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의역 청년 목숨값으로 노조원 잔치판” 야당, 고용세습 의혹 국정조사 추진

김병준. [변선구 기자]

김병준.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18일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김관영 “귀족노조만의 꿀 직장”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시청에서 ‘청년 일자리 탈취 고용세습 엄중 수사 촉구’ 규탄대회를 열고 “서울시의 고용세습에 대해 엄중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고, 국정조사를 통해 낱낱이 그 세상을 국민들에게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규탄대회에서 “문재인 정부와 박원순 시장이 겉으로는 공정과 정의를 입에 달고 다니면서 일자리 나눠먹기, 끼리끼리 챙기기에 혈안이 돼 있다”며 “청년 일자리를 도둑질하는 장본인이 바로 박 시장이다.  
 
관련기사
 
서울교통공사를 간판은 공기업으로 걸어놓고 가족기업으로 만들었고, 민주노총은 불의의 사고로 비극적 죽음을 맞이한 한 청년의 목숨값으로 서울시 공기업을 일자리 먹잇감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은 이제 민주노총 적폐 연대의 그 뿌리 깊은 적폐를 철저히 발본색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도 이날 당 비대위회의에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특권층 노조가 결탁한 권력형 비리”라고 공세 수위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노조는 폭력을 행사하며 용납할 수 없는 비리를 저지르고, 지방정부는 정의를 외치는 민주정부라면서 방조·묵인하고, 중앙정부는 정책적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며 “구의역 사망 청년의 안타까운 목숨값으로 노조원들이 고용세습 잔치판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고용세습 의혹에 총력전을 펴고 있다. 민주노총의 조직적 개입 의혹이 추가로 제기된 데다 문재인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화 등 일자리 정책의 문제점에 직격탄을 날릴 수 있기 때문이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가 이번 일에 대한 진상조사를 할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국정조사를 통해 진상을 국민 앞에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국정조사 추진을 위해 한국당과) 연대할 수 있다. 야당의 목소리가 하나 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청년 취업준비생에게 꿈의 직장 중 하나인 서울교통공사는 일자리 세습이 가능한 귀족노조만의 꿀 직장이었다”며 “정의와 공정, 평등이라는 단어를 도저히 찾아볼 수 없는 비리 종합세트”라고 비판했다. 
 
안효성·성지원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