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 피해자 사망 전 매니저에 보낸 카톡 "혼자 계속 영업방해하더니 경찰부르고…"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이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PC방 관계자가 그날 사건에 대해 밝혔다.

PC방의 관계자는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경찰 측이 유가족에게 충분한 사건 설명을 하지 않았다"라며 "각종 루머와 잘못된 진실을 조금이라도 바로잡고 싶어 이렇게 글을 쓰게 됐다"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피해자의 불친절로 인한 시비가 있었다'라는 보도에 대해 "CCTV를 확인한 결과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자리를 치워달라고 요청했고 피해자는 손님의 요청 즉시 자리를 정리했다. 그후 가해자가 한차례 자리를 더 닦아 달라고 요청했고, 피해자는 즉시 손걸레를 빨고 다시 자리를 닦았다. 2번의 요청을 바로 처리해줬는데 어디가 불친절한 지 모르겠다. 평소 일했을 때도 손님들과 친해지고 굉장히 성실한 친구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보도가 안 된 부분이라"며 "사건 당일 보도에는 경찰의 1차 출동이 있었던 내용이 없었다. 아르바이트 교육 시 '손님과 시비가 있고 시비가 커질 경우 즉시 경찰에 신고하라'고 교육한다. 피해자는 교육받은 대로 시행했고, 경찰이 1차 출동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약 15분간 경찰이 중재했고 가해자와 가해자 동생을 매장 밖으로 내보낸 후 경찰은 아무런 조치 없이 복귀하고 그 이후에 가해자 형제는 피해자를 살해한다. 경찰의 1차 출동 후 약 10~15분 만에 일어나는 일이다"라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피해자는 경찰이 돌아간 후 매장 관리자에게 카톡을 남겼다. 관리자에게도 죽여버리겠다고 했는데 과연 경찰이 출동했을 때 이와 같은 내용을 말을 안 했을지가 의문이다"라며 "피해자는 카톡을 남긴 뒤 약 15분 뒤에 사고를 당한다"고 말했다.

또 "경찰의 입장에서는 1차 출동 시 신변에 위협이 될 만한 내용은 이야기를 안 했고 영업방해만 이야기를 했다고 해서 그대로 갔다고만 한다. 아직까지 밝혀지고 있는 내용이 많고 경찰 측은 무슨 이유에서인지 수사종결을 빨리 하려고만 한다"라며 "제발 제대로된 진실과 제대로된 처벌을 꼭 받았으면 좋겠다. 죽은 동생이 억울하지 않게 하늘나라에서 편히 쉬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14일 오전 8시10분 강서구 내발산동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A씨(20)가 흉기에 찔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PC방을 찾은 B씨(29)는 A씨가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실랑이를 벌인 뒤 흉기를 가지고 돌아와 A씨를 향해 수차례 휘둘렀다.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이날 서울 강서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29)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8시 10분께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 B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홍지예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