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시-현대차 업무협약… 수소차 인프라 확충 추진

18일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열린 인천시―현대자동차 수소연료전지차 보급 활성화 상호협력 업무협약식을 마친 이원희 현대자동차 대표이사 사장, 박남춘 인천시장(왼쪽부터)이 수소연료전지차 넥쏘를 시승하고 있다. 윤상순기자
18일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열린 인천시―현대자동차 수소연료전지차 보급 활성화 상호협력 업무협약식을 마친 이원희 현대자동차 대표이사 사장, 박남춘 인천시장(왼쪽부터)이 수소연료전지차 넥쏘를 시승하고 있다. 윤상순기자
 



내년부터 1대당 1천만원 보조금… 2022년까지 충전소 8개소 구축이르면 내년 1월말 로드맵 확정

문재인 정부가 내년도 친환경 차량 보급 예산을 대폭 확대하면서 인천시도 수소연료전지차 지원금 지급 등 수소차 인프라 확충에 나선다.



18일 시에 따르면 이날 현대자동차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수소차 보급을 확대키로 했다.



업무 협약에는 시가 수소차 지원금을 지급하고 현대차는 수소차 충천소를 구축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에 따라 시는 내년부터 수소차 구입을 희망하는 인천 시민에게 차량 한대당 1천만 원 보조금을 지급한다.



시는 현대의 수소전기차인 넥쏘가 6천만 원대 후반인 것을 감안해 정부 보조금 2천250만 원을 포함해 한대당 3천250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수소 충전소는 서구와 남동구 등에 설치될 예정으로 기존 인천 지역 압축천연가스(CNG)·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 가운데 공모를 통해 대상지를 선정할 방침이다.



안전 관리자를 추가로 배치해야하는 번거로움을 덜고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기 위해서다.



시는 수소차 보급과 수소 충전소 구축이라는 투트랙 전략을 기반으로 오는 2022년까지 수소 충전소 8개소, 수소차 2천 대를 보급한다.



내년까지 수소 충전소 4개소를 구축하고 수소차 200대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환경부 지침이 수소차 보급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가는 만큼 시 사업도 이에 맞춰 진행될 것이다”며 “구체적인 로드맵은 오는 11월 수소차 인프라 구축을 사업비가 확정되는 1월 말이나 2월 초 정해질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시은기자/tldms6890@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