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언주 “불법체류 허가 구실 찾아” 난민 문제 비판

질의하는 이언주 의원 [연합뉴스]

질의하는 이언주 의원 [연합뉴스]

이언주 의원이 난민 339명에게 ‘인도적 체류 허가’가 난 것에 대해 “불법체류 허가 구실을 찾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1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말도 안 됩니다. 난민은 아니지만, 인도적체류허가? 불체자 체류허가 낼 구실을 찾았네요”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이어  “지난번 발표 때 인도적 체류허가 23명 정도에 임산부나 미성년자라길래 정부가 그런 사람들만 허용하는 줄 알았는데, 이제 보니 지난번 발표로 그럴듯한 이미지 심어놓고 나머지 수백 명 건을 스리슬쩍 넘어가려 한 모양인데 강력히 반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불법체류자들이 민주노총 도움으로 난민환영집회를 하고 행진을 하는 데 가관”이라며 “이들은 국내 일자리 잠식하는 자들인데도 자국 노동자 자국민 이익에 반하는 집회를 앞장서서 돕다니 민노총은 뭐 하는 집단이냐”고 비난했다.
 
그는 “게다가 경찰들이 불체자 검거할 생각은 않고 보호를 하다니 기가 막힌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알기를 우습게 아는 모양”이라며 “국민이 뼈 빠지게 일해서 낸 세금으로 인도적 체류허가를 받은 이들을 위한 각종 복지혜택을 뒷받침해야 하냐”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청원이 70만이 넘어도 눈 하나 깜짝 않고 이런 짓을 하는 걸 보니 소통이니 참여니 하는 것도 다 위선”이라고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앞서 17일 법무부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은 2차 제주 예멘 난민신청자 심사 결과, 인도적 체류 허가는 339명, 단순 불인정은 34명, 심사 결정 보류는 85명 등이라고 발표했다. 난민 인정자는 한 명도 없다고 전했다.
 
이로써 제주 예멘인 중 총 363명이 인도적 체류허가 자격으로 국내에서 취업 활동을 할 수 있게 됐다. 체류허가 기간은 1년이고 제주도 출도 제한조치도 해제된다. 다만 이들은 제주도를 벗어나 이사를 하는 경우 2주 이내에 체류지 변경 신고를 해야 한다. 위반시 출입국관리법에 의해 처벌된다. 또 난민 인정자와 달리 정부에서 생계비 보장이나 사회보장 혜택을 받지 못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