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8 장애인미디어축제·배리어프리 존 선포식

[부산 베타뉴스=정하균 기자] 부산 센텀시티 일대가 장애인과 비장애인, 소외계층 모두가 차별없이 문화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소통의 장(場)으로 거듭난다.

이번 '2018 장애인미디어 축제'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미디어의 사회적 격차를 해소하고, 장벽(Barrier)없는(Free) 문화 배리어프리존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된 축제다. 최신 기술과 장비를 이용한 다양한 방식을 도입해 누구나 문화콘텐츠를 느끼고 즐길 수 있도록 많은 기관과 기업이 힘을 모아 개최했다.

18일 부산디자인센터 6층 이벤트홀에서 '배리어프리존 선포식'이 진행됐다. 선포식에 참석한 산·학·관 기관들은 IT, 영화·영상, 예술 분야의 문화 클러스터로 자리잡고 있는 센텀 중앙로 일대(KNN, 동서대학교 센텀캠퍼스, 영화의전당, 부산영상위원회,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부산디자인센터, 부산시청자미디어센터)를 배리어프리존으로 선포하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소통과 공감의 장(場)이 되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장제국 동서대 총장은 환영사에서 "부산 장애인 미디어축제에선 우리 모두가 차별없이 문화콘텐츠를 공유하고, 간접 체험을 통해 장애에 대한 인식을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가 제공될 것"이라며 "장애우 인권에 대한 이해와 사회적 공감을 높여가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축제 개막식 공연은 인기만화 '궁'을 원작으로 하는 동서대 LINC+사업단의 뮤지컬 '로맨틱 팰리스'가 올랐다. 배리어프리 버전으로 새롭게 제작된 '로맨틱 팰리스'는 화면해설과 한글자막해설이 제공됐다.

축제 기간동안 센텀 배리어프리존 일대는 문화콘텐츠 영상과 체험거리로 가득 채워진다.

영화의 전당과 부산시청자미디어센터에선 동서대 디자인학부가 제작한 단편영화 "파지"를 포함해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출품지원 단편영화, 대중적 인기도가 높은 최신의 국내·외 영화 등 총 18작품이 상영된다. 영화는 화면해설과 자막해설을 동시에 제공해 상영하며. 비장애인 관람자가 안대를 착용하고 모바일 전용앱을 통해 장애인의 입장에서 관람해 볼 수 있는 체험을 지원한다.

19일 KNN씨어터에선 500만 관객이 관람한 코미디 연극 '라이어'가 기존의 연극 공연에 음성해설과 자막해설을 더하여 방문한 관객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

그동안 동서대 LINC+사업단은 많은 기관들과 함께 배리어프리 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해왔다. 국내·외 배리어프리 캠페인 확산에 발맞춰 동국대학교 LINC+사업단, 부산시청자미디어센터와 협업하여 학생이 참여할 수 있는 배리어프리 영화 제작 체험 교육 프로그램을 공동 기획하고 운영했다.







정하균 기자 (a1776b@naver.com)



[ 경제신문의 새로운 지평. 베타뉴스 www.betanews.net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