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자협회 "탈북자 출신이라고 배제? 심각한 언론자유 침해"

판문점에서 열리는 남북고위급회담을 위해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5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를 출발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판문점에서 열리는 남북고위급회담을 위해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5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를 출발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기자협회(회장 정규성)가 "통일부의 탈북자 출신 기자 배제는 언론 자유 침해 행위"라고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한국기자협회는 18일 성명서를 통해 "통일부의 특정 기자 배제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며 "통일부는 자의적 판단에 따라 취재 기자들을 선별하겠다는 것이냐"고 반박했다. 앞서 15일 통일부는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 취재를 위해 구성된 공동취재단에서 탈북민 출신 기자라는 이유로 조선일보 김명성 기자를 제외했다.
 
기자협회는 "특별취재단 구성은 지금까지 출입기자단과 언론사에 의해 결정돼 왔으며 지금까지 어떤 부처에서도 개입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기자협회는 또 이번 정부 들어 한때 70위까지 추락했던 언론자유지수(국경없는기자회)가 세계 43위까지 올라간 일을 언급하며 "통일부는 지금까지 이번 정부가 쌓아온 언론과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스스로 언론자유지수를 끌어내려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위상을 낮추려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국제언론인협회(IPI)에서도 지난 15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서한을 통해 "(이번 행위는) 언론의 자유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라며 "귀하의 정부가 지키겠다고 약속한 민주적 가치에 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