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기하와얼굴들, 10년만에 해체…"멋진 모습일 때 마무리"

장기하와 얼굴들 [일간스포츠]

장기하와 얼굴들 [일간스포츠]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이 활동 10년 만에 해체를 발표했다.
 
장기하를 비롯해 이민기, 정중엽, 이종민, 아세가와 요헤이, 전일준 등 멤버들은 18일 0시 SNS를 통해 "곧 발매될 5집은 장기하와 얼굴들의 마지막 앨범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알렸다.
 
2008년 싱글 싸구려커피로 데뷔한 지 10년 만의 선택이다.
 
멤버들은 SNS를 통해 "(곧 발매될) 앨범 발표 후 올해 말까지 콘서트 등 여러 경로로 부지런히 여러분들 만날 것"이라며 "그리고 2019년 첫날을 기접으로 저희 여섯 명은 각자의 길을 가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음반은 장기하와 얼굴들이 만든 최고의 작품이 될 것"이라며 "그건 다르게 말하면, 이제 장기하와 얼굴들이 할 수 있는 일은 다 했다는 의미가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가장 멋진 모습일 때 가장 아름답게 밴드를 마무리하기로, 저희 여섯 명은 뜻을 모았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멤버들은 첫 싱글 발매 이후 늘 새로워지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런 저희를 아껴주시는 분들께는, 이 글을 읽는 것이 마음 아플 수밖에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 면서  "하지만 저희의 이런 결정 역시, 또 다른 새로움을 향해 나아가기 위한 것이라고 확실히 말씀드릴 수 있다. 이해해 주시리라 믿고 응원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미안함을 전했다.
 
아울러 "장기하와 얼굴들은 마무리되지만 저희 여섯 명은 그 후에도 각자 싱어송라이터, 연주자, 프로듀서, 디제이 혹은 다른 형태의 아티스트로서 여러분을 만날 것"이라고 앞으로의 계획도 밝혔다.

또 "오늘부터 12월 31일까지 저희는 여러분과 함께 전에 없이 행복한 시간을 보낼 것"이라며 "밴드를 마무리하는 가장 멋진 방법이 뭔지 보시게 될 것"이라는 말로 글을 마무리했다.

 
2008년 싱글 '싸구려 커피'로 데뷔한 장기하와 얼굴들은 복고와 독창성을 더한 실험적인 음악으로 내공을 인정받았다. 대표곡으로는 '싸구려 커피'를 비롯해 '달이 차오른다, 가자', '그렇고 그런 사이', 'ㅋ' 등이 있다. 5집은 다음 달쯤 발매될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