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CCTV 보니…동생은 공범? 참고인?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 CCTV 영상. [사진 JTBC '뉴스룸']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 CCTV 영상. [사진 JTBC '뉴스룸']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의 CCTV가 공개됐다.
 
17일 JTBC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아르바이트생 신모(21)씨가 쓰레기봉투를 들고나오자 동생은 형 김모(30)씨가 향한 곳으로 급하게 뛰어간다.  
 
쓰레기를 버린 신씨가 다시 PC방으로 가자 형 김씨가 신씨를 덮친다. 형이 흉기를 휘두르는 동안 동생은 신씨의 양쪽 팔을 잡고 있다.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 CCTV 영상. [사진 JTBC '뉴스룸']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 CCTV 영상. [사진 JTBC '뉴스룸']

 
PC방에 있던 사람들이 경찰에 신고하자 동생은 현장을 빠져나가고 형은 테이저건을 맞고 체포됐다. 신씨는 병원에 이송됐지만, 14일 오전 11시쯤 결국 숨졌다.  
 
경찰은 형을 살인 혐의로 구속 수사하고 CCTV를 확보한 뒤 집에 있던 동생을 불러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고 일단 풀어줬다.
 
이후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동생이 피해자의 팔을 뒤에서 붙잡은 사이 형이 칼로 찔렀다”며 경찰이 공범인 동생을 놓쳤다는 목격담이 퍼졌다.  
 
이에 대해 동생은 “형이 집에서 칼을 갖고 왔을 줄은 몰랐다”며 “신씨를 뒤에서 붙잡은 건 말리려던 것”이라고 진술했다.  
 
강서경찰서 관계자는 “범행 장소에서 동생이 피해자를 잡는 모습이 CCTV에 찍힌 건 사실이지만, 이후에 형을 말리는 장면도 있다. 또 동생이 주변 사람들에게 ‘도와달라’ ‘신고해달라’ 외치는 장면도 확인됐다”며 “형이 달려나간 사이 동생은 PC방 인근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다수의 목격자와 CCTV를 통해 동생이 범행에 공모하지 않았다는 점이 이미 판별됐다”면서도 “동생의 공모 여부가 논란이 되는 만큼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