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숙 여사 ‘샤넬 재킷’이 불편한 사람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 오전 (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을 방문, 모나리자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 오전 (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을 방문, 모나리자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프랑스 파리를 국빈방문 중인 부인 김정숙 여사의 ‘패션 외교’를 두고 일각에선 곱지 않은 시선이 나왔다.  
 
김 여사는 15일(현지시각)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를 만나는 친교 일정에서 프랑스 대표 브랜드 샤넬 재킷을 입었다. 청와대에 따르면 김 여사가 입은 재킷은 프랑스 대표 브랜드 샤넬이 한국서 개최한 2015/16 크루즈 컬렉션에 소개된 작품이다. 재킷은 ‘한국’ ‘서울’ ‘샤넬’ 등 한글을 흰색으로 직조한 원단의 의상이다.
 
[사진 페이스북]

[사진 페이스북]

강용석 변호사는 16일 페이스북에 샤넬 재킷을 입고 있는 김 여사와 패션쇼에서 모델이 이 옷을 입고 걷는 사진을 함께 올리며 “같은 옷 다른 느낌”이라고 적었다. 그는 “ㅋㅋㅋ”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사진 페이스북]

[사진 페이스북]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역시 이날 페이스북에 “(샤넬 가서) 옷을 빌려 달라고 해보자. 진짜 빌려주는지”라며 “그런 제도가 있으면 누가 사 입나. 그게 특권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빌려 입던 옷은 누가 사냐”고 했다. 김 여사가 샤넬 한글 트위드 재킷을 빌려 입었다는 전언을 겨냥한 발언이다. 
 
한편 김 여사는 이번 국빈방문에서 마크롱 대통령 내외의 환대에 사의를 표하고자 한국과 프랑스의 우정을 상징하는 샤넬 한글 트위드 재킷을 별도로 빌려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여사는 마크롱 여사에게 샤넬 재킷을 가리키며 “한·불이 함께할 수 있는 미래와 현재가 무엇인지 생각했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