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슈IS] 주윤발, 8100억 전재산 기부…김제동X박명수도 '감동'


주윤발이 자신의 전 재산인 56억 홍콩달러(약 8100억 원)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홍콩 톱스타의 발언은 한국에서도 큰 울림을 전했다. 

김제동은 15일 방송된 KBS 2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오늘밤 김제동'에서 주윤발의 기부 소식을 언급했다. "영웅이 본색을 드러냈다. 주윤발 씨가 전 재산 8100억 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했다. 이 소식은 많은 연예인의 어깨를 짓누르는 소식이 아닐 수 없다. 그간 기부 조금 한다고 까불었던 저부터 머리를 숙이고 다니겠다"고 극찬했다. 

같은 날 박명수는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를 진행하며 "주윤발 씨가 한 달 용돈 11만 원으로 생활한다고 하더라. 억대 재산은 잠시 내가 들고 있을 뿐이라고 했다. 정말 존경스럽다. 본받고 싶다. '영웅본색' 시리즈를 보면서 너무 좋아했다. 이렇게 훌륭한 분인 줄 몰랐다. 나도 따라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셰프 레이먼킴은 홍콩 여행 중 우연히 만난 주윤발의 사진을 게재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주윤발 님이 자주 가신다는 죽집 앞에서 우연히 만난 주윤발 님. 기꺼이 우리 일행과 셀카를 찍어줬다"는 말로 찬사했다. 

주윤발은 최근 홍콩 영화 매체 제인 스타즈와 인터뷰에서 약 8100억 원)를 자선단체에 기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인생에서 가장 어려운 건 얼마나 많은 돈을 버느냐가 아니라 평화로운 사고방식을 유지하고 근심 걱정 없이 남은 인생을 살 수 있느냐 하는 것"이라면서 "내 꿈은 행복하고 평범한 사람이 되는 것이다. 나는 다른 사람을 위해 옷을 입지 않는다. 편안하다면 충분하다"고 얘기했다.

중화권 영화 '와호장룡' '도신' '황후화'와 할리우드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세상의 끝에서' '코드네임: 콜드워' '조조-황제의 반란' '리플레이스먼트 킬러' 등에 출연한 주윤발은 세계적인 스타다. 지난 2009년 영화 '드래곤볼 에볼루션'을 홍보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바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