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승부조작 제안 ‘거절’ 이한샘…프로축구연맹 포상금 받는다

이한샘 선수 [사진 대한축구협회]

이한샘 선수 [사진 대한축구협회]

 
은퇴 축구 선수 장학영(37)으로부터 승부조작 제안을 받고 경찰에 즉시 신고했던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아산 무궁화의 이한샘(29)이 두둑한 포상금을 받는다.
 
16일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이한샘 선수의 승부조작 제안 거절과 관련해 상벌위원회(위원장 조남돈)가 사무국에 포상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현행 프로연맹 상벌위 규정상 부정·불법 행위에 대해 자진해서 신고했을 때는 1000만원에서 최고 1억원까지 포상하게 돼 있다.
 
앞서 이한샘은 부산과 원정경기를 앞둔 지난 9월 21일 밤 호텔로 찾아온 은퇴 선수 장학영으로부터 ‘전반 20분 안에 퇴장을 당하면 5000만 원을 주겠다’는 제안을 받았다. 하지만 이를 거절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장학영은 이한샘의 신고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이와 관련해 이한샘은 “고민할 것 없이 구단에 알리는 게 맞다고 판단했다”며 승부조작 제안을 즉시 경찰에 신고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