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까지 서울지하철 2·5·7호선 연장 … 임대주택 2만 세대 공급”

박남춘 인천시장이 민선 7기 출범 100일을 맞아 ‘살고 싶은 도시, 함께 만드는 인천’을 시정 비전으로 삼았다. [사진 인천시]

박남춘 인천시장이 민선 7기 출범 100일을 맞아 ‘살고 싶은 도시, 함께 만드는 인천’을 시정 비전으로 삼았다. [사진 인천시]

“138개 과제, 16조원.” 박남춘(사진) 인천시장이 민선 7기 출범 100일을 맞아 내놓은 청사진이다. 16조원을 투입해 138개 시정 과제를 실현하겠다는 계획을 담았다.
 

박남춘 인천시장, 민선 7기 청사진
16조 투입해 138개 시정과제 추진

박남춘 인천시장은 15일 인천시민의 날을 맞아 이런 내용을 담은 민선 7기 시정 운영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구체적인 실행 내용은 이렇다. 우선 광역단체에서는 처음으로 ‘시민공론화위원회’를 운영하기로 했다. 그 기반으로 2022년까지 연간 200억원 규모로 주민참여 예산제를 확대한다는 내용을 포함했다.
 
지역 균형발전 실현을 위해서는 2022년까지 맞춤형 공공임대주택을 2만 세대 이상 공급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인천 내항 재개발 사업, 제3보급단 등 군부대 이전 부지 개발사업에도 속도를 낸다.
 
교통인프라도 확충된다. 서울 2호선과 7호선의 청라 연장, 5호선 인천 서구 검단 연장을 추진한다. 또 제 2경인 전철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착공, 인천∼안산 수도권 제2 순환고속도로 착공도 포함됐다.
 
일자리 확충을 위한 시장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이달 중 출범한다. 예비창업자를 위한 창업기금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공공산후조리원과 돌봄나눔터, 공공형 키즈카페 등을 조성해 보육 부담을 줄이는 방안도 추진된다. 무상급식과 무상교복 사업도 추진한다. 북방한계선(NLL) 인근 백령도와 장산곶 사이 해역에 시범 공동어로구역 1곳을 설정·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대청도와 연평도 사이 해역으로 2∼3곳을 추가 설치계획도 세웠다. 서해 5도 어장 면적을 현재 3천209㎢에서 최소 306㎢ 이상 확대하고, 현재 일몰 후에는 금지된 야간 조업도 일몰 후 3시간까지 허용하는 방안을 해양수산부·국방부 등 관계부처에 강력하게 건의할 방침이다.
 
인천=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