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별한 ‘샤넬’ 재킷 입고 프랑스 영부인 만난 김정숙 여사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 인근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 인근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프랑스 파리를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15일(현지시간) 특별한 샤넬 재킷을 입고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 루브르박물관에서 만났다.
 
김 여사는 검정색 정장에 검은색과 흰색이 자연스럽게 섞인 트위드 재킷을 걸쳤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이 재킷은 프랑스를 대표하는 브랜드 샤넬이 한국에서 개최했던 2015/16 크루즈 컬렉션 무대에 소개됐던 작품이다. 흰색 부분은 ‘한국’ ‘서울’ ‘코코’ ‘샤넬’ ‘마드모아젤’ 등의 한글로 직조한 특별한 원단의 의상이다.
지난 2015년 열린 '샤넬 크루즈 서울' 패션쇼. 깃·소매, 옷의 전체 형태가 한복과 많이 닮았다. 칼 라거펠트가 한국을 알릴 의도로 한 작업이다. [사진 샤넬]

지난 2015년 열린 '샤넬 크루즈 서울' 패션쇼. 깃·소매, 옷의 전체 형태가 한복과 많이 닮았다. 칼 라거펠트가 한국을 알릴 의도로 한 작업이다. [사진 샤넬]

평소 한국의 전통 문화예술에 깊은 이해와 호감을 가져왔던 샤넬의 수석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는 지난 2015년 5월 ‘한복에 대한 오마주’를 주제로 서울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서 패션쇼를 개최한 바 있다. 당시 라거펠트는 “한글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글자”라며 조형미를 극찬했다.  
 
루브르박물관에서 전통 한지를 활용해 복원한 18세기 고가구인 바이에른 왕국 막시밀리안 2세의 책상, ‘모나리자’ ‘루이 14세 초상’ 등을 관람한 후 마크롱 여사는 “지난번 선물로 주셨던 평창 엠블럼은 정말 감사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을 방문, 모나리자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을 방문, 모나리자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김 여사는 “평창에 못 오셔서 섭섭했다”며 “루브르박물관은 길게 기다려서 봐야 하는데 이렇게 초대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이날 관람은 관람객들이 자유롭게 관람하다가 두 여사가 도착할 때 즈음이 되면 프랑스 경호원들이 관람객들을 잠시 뒤로 물리고 두 여사가 이동할 공간을 만드는 식으로 진행됐다.
 
김 여사는 “한국과 프랑스가 함께할 수 있는 미래와 현재가 무엇인지 생각하다가…이 옷을 봐 달라”며 재킷의 한글을 가리켰다. 이에 마크롱 여사는 “정말 아름답다”고 칭찬했다. 
 
김 여사는 이번 프랑스 국빈방한에서 마크롱 대통령 내외의 따뜻한 환대에 사의를 표하고자 한국과 프랑스의 우정을 상징하는 샤넬의 한글 트위드 재킷을 별도로 빌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