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죽어도 좋아' 백진희, 막말 상사 강지환에 대적할 '인간 사이다'


백진희가 악덕 상사에게 전쟁을 선포하는 ‘인간 사이다’로 출격한다.

KBS 2TV 새 수목극 ‘죽어도 좋아’는 안하무인 팀장 강지환(백진상)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대리 백진희(이루다)의 대환장 오피스 격전기를 담는다. 상사와 부하직원으로 호흡을 맞출 두 사람의 앙숙케미는 물론 직장인들 누구나 솔깃해할 이야기까지 공감대를 높일 예정이다.

극 중 백진희가 맡은 ‘멘탈 가출 직장인’ 이루다는 강지환의 상상 초월 막말로 화병 게이지가 차곡차곡 쌓여 스트레스가 극에 달한 인물이다. 까다로운 원칙주의자를 상사로 둔 부하직원의 고난을 리얼하게 그려낼 백진희의 목표는 바로 상사 갱생시키기, 이에 ‘막말 팀장’ 강지환의 만행에 대적할 화끈한 ‘인간 사이다’ 백진희의 활약에 이목이 쏠린다.

15일 공개된 첫 스틸 속 깔끔한 복장에 출근 준비를 완료한 백진희의 야무진 표정에선 남다른 에너지와 의지가 보인다. 반면 가죽 재킷과 붉은 립스틱의 강렬한 비주얼, 이글이글 타오르는 눈빛의 사진도 함께 공개돼 예사롭지 않은 변화를 예고, 호기심을 자극한다. 과연 강지환과의 대결에서 어떤 행동력을 보여줄지,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한다.

‘죽어도 좋아’는 ‘김과장’, ‘동네변호사 조들호’, ‘저글러스’ 등 오피스물 명가로 불리는 KBS의 하반기 신작이자 ‘김과장’의 프로듀서와 ‘동네변호사 조들호’의 공동연출을 한 이은진 감독이 연출을 맡아 한층 기대감을 높인다. 강지환과 백진희 이외에도 공명(강준호), 박솔미(유시백), 류현경(최민주)과 그 외에도 탄탄한 연기력을 지닌 명품 배우들이 함께 하며 회사의 사장부터 상무, 본부장, 팀장, 과장, 대리, 계약직 사원으로 분해 살뜰한 재미와 공감을 끌어낸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