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탄소년단 파리 공연 관람한 문재인 대통령…RM과 포옹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4일 오후(현지시간) 방탄소년단(BTS)의 공연을 관람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파리 트레지엄 아트 극장에서 열린 '한불 우정 콘서트' 무대에 올라 공연을 펼쳤다.
 
콘서트는 이날 오후 4시 15분 국립국악원의 전통 국악 공연으로 시작됐다. 이후 K-POP 공연이 시작됐고, 방탄소년단의 공연이 이어졌다. 방탄소년단은 공연을 마친 후 "파리에서 뜻깊은 행사에 참석할 수 있게 돼 진심으로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오후 5시쯤 모든 공연이 끝나고 문 대통령은 아티스트들과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다. 방탄소년단의 RM(본명 김남준)과는 포옹을 하기도 했다. 
 
앞서 청와대는 "이번 콘서트는 문 대통령의 프랑스 방문을 계기로 양국 문화교류를 활성화하고 한국과 프랑스 간 우호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고 전했다.
 
프랑스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4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트레지엄 아트 극장에서 열린 '한-불 우정의 콘서트'에서 방탄소년단 공연을 보며 밝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프랑스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4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트레지엄 아트 극장에서 열린 '한-불 우정의 콘서트'에서 방탄소년단 공연을 보며 밝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방탄소년단이 14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트레지엄 아트 극장에서 열린 '한-불 우정의 콘서트'에서 공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탄소년단이 14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트레지엄 아트 극장에서 열린 '한-불 우정의 콘서트'에서 공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K팝을 접한 프랑스 젊은이들이 순차적으로 영화나 한식, 전통문화를 경험하는 경우가 많아 프랑스 내에서 한국문화 저변 확대에 기여하는 대표적인 한류 콘텐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밝혔다.
 
콘서트에는 프랑스 현지의 정·재계 주요 인사와 문화예술계 인사, 한류 애호가, 파리 7개 대학의 한국학과 학생 등 400여 명이 함께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7박 9일 유럽 순방 일정의 첫 방문지인 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이다. 15일에는 마크롱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