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 축구 국가대표 장학영, 후배 선수에 승부조작 제안 혐의로 구속 '충격'

장학영. [중앙포토]

장학영. [중앙포토]

 
전 축구대표팀 수비수 장학영(37)이 후배 선수에게 승부조작을 제안했다가 구속된 것으로 밝혀졌다.
 
14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장학영은 지난달 21일 부산의 한 호텔에서 프로축구 K리그2(2부) 아산 무궁화의 이한샘에게 접근해 경기 중 부정행위를 할 것을 제안했다. 장학영은 다음날 열릴 부산 아이파크전에서 경기 시작 20분 안에 퇴장을 당하라는 조건으로 5000만원을 주겠다는 제안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이한샘은 이를 거절했고, 곧바로 구단 직원들에게 해당 사실을 알렸다. 이어 구단은 경찰에 신고하고, K리그 클린센터에도 관련 사실을 알렸다. 이어 연맹은 장학영이 경찰에 긴급 체포된 것을 확인한 뒤, 경찰의 비공개 수사에 협조해왔다. 연맹 측은 "장학영이 현재 검찰에 의해 구속된 상태"라고 밝혔다.
 
프로축구연맹은 지난 2011년 승부조작 파문이 벌어진 뒤, 경기 관련 부정행위 방지를 위한 매뉴얼을 구축하고, 다양한 부정방지활동을 펼치고 있다. 연맹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선수가 정말 대처를 잘 한 모범 사례”라고 말했다. 2004년 연습생 신분으로 성남 일화에 입단한 장학영은 10년 넘게 K리그 무대를 누비며 365경기에 출장해 12골·19도움을 기록했다. 또 2006년에는 국가대표로 발탁돼 A매치 5경기를 뛴 바 있다. 지난해 12월 성남FC에서 현역 은퇴했던 장학영은 은퇴 1년도 안 돼 불미스러운 일로 구속되는 신세가 됐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