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주는 50대 남성? 경찰 “확인된 것 없어”

이재명 경기지사와 부인 김혜경씨.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와 부인 김혜경씨. [뉴스1]

경찰은 14일 이른바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의 사용자가 50대 남성으로 밝혀졌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계정 주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이날 오후 해명자료를 내고 “‘@08__hkkim’ 계정 사용자가 50대 남성으로 확인됐다는 보도내용은 수사팀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언론은 ‘트위터 아이디 혜경궁 김씨(@08__hkkim)는 포털사이트 다음의 이 지사 팬카페에서 활동해온 한 50대 남성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 지사의 팬 카페 운영자가 지난 5윌 경찰 조사에서 이런 내용을 밝혔다는 것이다.
 
그러나 경찰은 팬카페 운영자의 주장일 뿐 확인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카페 운영자를 상대로 지난 5월 2차례에 걸쳐 조사했으나, 수사대상자에 대한 인적사항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해명자료에서 “참고인(카페 운영자)은 수사대상자가 트위터 계정 ‘@08__hkkim’ 또는 ‘@09__khkim’를 사용하며 50대 국민의당을 지지하는 남성일 것으로 추측했을 뿐 이 또한 정확하지 않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지난 4월 트위터에는 ‘@08__hkkim’이라는 계정으로 전해철 당시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예비후보를 비방하는 글이 올라온 데 이어 이틀 뒤인 4일 오전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는 듯한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이후 일부 네티즌 사이에서 계정의 ‘hkkim’이 “(이재명 후보 아내) 김혜경씨의 영문 이니셜과 같다. 계정 주인이 김씨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다. 
 
경찰 관계자는 “이 사건과 관련해 제보되는 사항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적법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