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원님 너무한 거 아닙니까" 국감서 목소리 높인 백종원

외식사업가이자 유명 방송인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백 대표가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외식사업가이자 유명 방송인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백 대표가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너무하신 것 아니냐"고 말하는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사진 유튜브]

"너무하신 것 아니냐"고 말하는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사진 유튜브]

“의원님! 너무하신 것 아닙니까.”
 
12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외식사업가이자 유명 방송인인 백종원(52) 더본코리아 대표가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한 말이다.  
 
백 대표는 “골목상권 제로섬게임에서 백 대표 가맹점이 ‘손님 다 뺏어간다’는 소상공인들의 목소리가 나온다”는 정 의원 질의에 “의원님, 정말 좋은 얘기인데 잘 들어보라”며 입을 열었다. 
 
백 대표는 이 자리에서 “가맹점주도 똑같은 자영업자”라는 논리를 펼쳐나갔다. “‘먹자골목’과 ‘골목상권’을 혼동해서는 안 된다”는 말도 반복했다. 
 
백 대표는 “과외·학원이 불법이면 (제가) 혼나야 맞지만, 본인이 독학이 안 돼서 과외를 받고 학원에 다니는데 이게 왜 죄냐”며 “점주분들에게 정말 죄송하다. 요새 (그들이) 위축이 돼 있다”고 말했다.
 
외식사업가이자 유명 방송인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백 대표가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외식사업가이자 유명 방송인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백 대표가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어 “프렌차이즈 지점 하는 건 죄를 진 건 아니다. 자기가 홀로 일어서기가 안 돼 본사 도움을 받는 건 죄가 아니다”라며 “일반 개인 매장보다 더 돈이 많이 들어간다. 가맹비도 있는데 자율경쟁시대에서 이런 행동들이 도대체 뭐가 문제냐”고 따져 물었다.  
 
백 대표는 “아까도 말했지만, 프랜차이즈 본사는 골목상권에 들어갈 이유가 없다. 브랜드가 살아야 하기 때문”이라며 “‘먹자골목’과 ‘골목상권’하고 헷갈리고 있는 게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름이 알려진 프랜차이즈 지점들이 골목상권에 들어가 경쟁할 이유가 없다는 설명이다. 그는 “골목상권을 파괴하는 것이 아니라 먹자골목에 들어가 경쟁하는 것”이라고 했다.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백 대표. [사진 유튜브]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백 대표. [사진 유튜브]

정 의원과 말을 주고받던 백 대표는 “아니 사업하는 사람에게 너무 하는 것 아닙니까”라며 “가맹점을 잘 키워 가맹점 사장이 잘 벌게 해준 것뿐인데 뭐가 잘못된 것이냐. 이게 불공정 행위인지 솔직히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또 “‘먹자골목’과 ‘골목상권’을 혼동하면 큰일 난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강남역 먹자골목만 해도 영세상인이 들어가는 곳이 절대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