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신체 검증’ 배수진에 경찰 반응 “당장 계획 없다”

배우 김부선씨와 이재명 경기지사 이미지. [연합뉴스]

배우 김부선씨와 이재명 경기지사 이미지.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자신의 ‘신체 특징’과 관련해 이르면 다음 주 신체검증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힌 가운데 정작 경찰은 당장은 검증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분당경찰서 관계자는 “이 지사의 신체 특징에 대해 즉시 검증할 계획은 없다”고 14일 연합뉴스에 밝혔다.
 
이 관계자는 “여배우 스캔들 사건 수사는 정해진 절차에 따라 진행 중”이라며 “추후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이 지사가 주장한) 신체검증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가 신체검증을 받겠다고 나선 것은 최근 그의 신체에 ‘동그랗고 큰 까만 점’이 있다는 녹취 파일이 등장, 파문이 커지면서다.  
 
앞서 지난 4일부터 여배우 스캔들 사건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씨와 소설가 공지영씨의 대화 녹취 파일이 인터넷을 통해 퍼졌다.
 
녹취 파일에 따르면 김씨로 추정되는 인물은 공씨로 추정되는 인물에게 “이 지사의 신체 특징으로 큰 점이 있다. 법정에 갔을 때 최악의 경우 꺼내려 했다”고 말한다. “법정에서 최악의 경우 꺼내려 했다”는 대목도 나온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13일 페이스북에 “당장 (다음주) 월요일부터라도 신체검증에 응하겠다”며 “수사에 협조해 경찰이 지정하는 방식으로 김씨 주장 부위에 점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해 드리겠다”고 적었다. 
 
이 지사는 “모멸감과 수치심에 몸 둘 바를 모르겠지만 저의 이 치욕과 수모가 소모적 논란의 종식, 도정의 안정에 도움된다면 이 역시 공직자가 짊어질 책임의 일부로 기꺼이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