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밖에서 먹느니 집밥 먹자" 가공식품 지출 증가율, 외식 넘어섰다

백종원이 22일 tvN '집밥 백선생2' 제작발표회가 진행된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아욱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중앙포토]

백종원이 22일 tvN '집밥 백선생2' 제작발표회가 진행된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아욱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중앙포토]

밖에서 사 먹느니 집에서 끼니를 해결하려는 ‘집밥’ 트렌드에 힘입어 가공식품 지출 증가율이 외식 지출 증가율을 넘어섰다.
 
15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의 ‘2017년 우리나라 가구의 가공식품 지출구조’에 따르면 가구의 식료품비 중에서 가공식품 지출의 연 증가율(2010~2017년)이 7.2%로 가장 높았다.  외식비(5.1%), 신선식품(4%) 이 뒤를 이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인 가구가 늘고 여성의 경제활동이 증가하면서 식생활에서 편의성이 중시된 데 따른 결과"라고 풀이했다.
 
단, 가구당 월평균 지출액 자체(2017년)는 외식비가 34만1000원으로 가공식품(19만5000원), 신선식품(18만원) 등을 제치고 가장 많았다.  
 
식료품비 상위 30위 순위도 변화를 겪었다. 2000년 1위는 우유(9.2%)였지만 지난해에는 1위 빵(7.3%), 2위 과자(7.1%), 3위 우유(5.2%)로 조사됐다. 특히 혼맥(혼자 맥주 마시기) 인기를 반영해 15위였던 맥주는 4위로 급부상했다. 커피는 같은 기간 11위에서 7위가 됐다. 
 
세종=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