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 김만덕상 수상자, 강영희·좌옥화씨 선정



【제주=뉴시스】강정만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의 김만덕상 수상자로 봉사부문에 강영희씨(71·서귀포시 표선면), 경제인 부문에 좌옥화씨(84·서귀포시 서홍동)가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수상자에게는 각각 상패와 500만원의 시상금이 주어진다.



강영희씨는 서귀포시 표선면 출신으로 거제도에 정착해 거제지역 독거노인 과 저소득층자녀들에게 장학금 전달 등 불우이웃돕기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 점, 20년간 서부경남제주도민회회장, 부회장을 역임하며 불우한 대학생과 고등학생들에게 매해 소정의 장학금을 전달한 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좌옥화씨는 서귀포 서홍동 출신으로 어릴적 일본으로 건너가 재일본미나토지부에 입단해 기부 등으로 재일한국인들인과 고향을 연결 하는 교두보 역할을 해온 점, 제주출신대학생 인재양성을 위한 제주장학재단창립시 2억원 상당 출연한 점 등 지역사회에 기여한 공로가 높이 평가됐다.



도는 이날 김만덕상 심사위원회를 개최해 후보자 6명 중 이 두 사람을 수상자로 선정했다. 김만덕상 시상식은 오는 21일 오전 사라봉 모충사 제2회 김만덕 주간 행사시에 만덕제봉행과 함께 개최된다.



kj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