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산자원연구소, 어린 꽃게 10만 마리 방류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는 자체 생산한 어린 꽃게를 12일 사하구 다대포 인근해역에 2만 마리 방류했다.



또 오는 16일에는 영도구 하리항 인근해역에 8만 마리 방류할 계획이다.



오늘 꽃게 방류 시민체험 행사는 사하구청 주관으로 진행됐다.



연구소에서는 꽃게뿐만 아니라 보리새우 40만 마리도 함께 지원해 초등학교 학생과 교사 등 약 30명이 방류행사에 참여해 수산자원에 대한 중요성을 재 확인했다.



이번에 방류되는 어린 꽃게는 연구소에서 지난달 잡은 어미 꽃게로부터 알을 받아 약 30일간 사육해 약 1㎝ 이상 크기로 자랐다.



꽃게는 5번째 다리가 납작한 모양으로 헤엄치기가 적합하며 다른 게와 달리 몸의 양쪽 가장자리가 날카로워 구별이 쉽다. 수심 20~30m의 모래바닥에서 서식하며 야행성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서해와 남해에 분포하고, 산란은 3~9월에 수심이 얕은 곳에서 이루어지며 산란 후에는 깊은 곳으로 되돌아간다.



연구소는 2011년 꽃게 종자 생산에 성공한 뒤 지속적으로 어린 꽃게 방류를 실시해 부산 연안에 총 170만여 마리를 방류했다. 2011년에 꽃게 위판량이 약 7t이었으나 2017년에는 약 24t으로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소 관계자는 “앞으로 어린 꽃게뿐만 아니라 다양한 종자를 지속적으로 방류해 수산자원 조성 및 어업인의 소득증대는 물론 수산물에 대한 소비자 물가 안정 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heraid@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