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女손님 몰카 촬영·유포한 PC방 알바… 5년간 화장실 9곳 카메라 설치

11일 오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여성화장실에 초소형 불법카메라를 설치, 촬영 해 음란사이트에 게시한 피해자를 검거하여 압수한 압수품(카메라, 노트북, 외장하드 등)을 수사팀 관계자들이 살펴보고 있다. 백동민기자
11일 오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여성화장실에 초소형 불법카메라를 설치, 촬영 해 음란사이트에 게시한 피해자를 검거하여 압수한 압수품(카메라, 노트북, 외장하드 등)을 수사팀 관계자들이 살펴보고 있다. 백동민기자
5년간 자신이 일하는 PC방 여자화장실에 초소형 불법카메라를 몰래 설치한 뒤 촬영한 영상물을 음란사이트에 유포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 등의 혐의로 A(31·무직)씨를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2013년 2월부터 지난 3월까지 ‘스파이캠’으로 불리는 초소형 불법카메라를 자신이 일하던 수원과 화성의 PC방 건물 등 여자 화장실 9곳에 설치, 여성들의 신체 부위를 불법으로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렇게 불법 촬영한 영상물에다가 PC방 회원 정보로 파악한 피해 여성들의 신원을 제목으로 달아 음란사이트에 유포한 혐의도 받는다.



이 과정에서 A씨는 피해자들을 문란한 여성인 것처럼 표현한 이른바 ‘능욕글’도 함께 쓴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이런 범죄는 음란사이트 이용자가 경찰에 제보를 함에 따라 덜미가 잡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일하다가 여성이 화장실에 들어가는 모습이 보이면 리모컨으로 카메라를 작동하는 식으로 범행을 지속했다.



현재까지 경찰이 확인한 피해 인원은 PC방 아르바이트 동료·손님 등 20∼30대 여성 6명이며, 음란사이트 유포 횟수는 27회에 이른다.



경찰은 지난 5월 제보를 받아 수사한 끝에 A씨를 검거했다.



아울러 A씨의 집에서 초소형 불법 카메라 5대, 불법 촬영물과 아동·청소년 음란물을 포함한 약 4TB의 크기의 음란물 1천500건을 발견해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PC방 알바로 근무하면서 청소 등 화장실의 관리를 하는 점을 악용해 범행했다”며 “그가 소지한 영상물에 대한 분석에 따라 피해자 및 유포 횟수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정성욱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