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성원 "군 야외훈련장, 인체유해물질 무방비·무대책"

자유한국당 김성원(동두천·연천)의원은 11일 국방부가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병사들의 신체 노출이 많은 각개전투훈련장, 유격훈련장 등은 법적 의무가 없다는 이유로 인체유해물질 검사를 실시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국방부가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3년 간 석면 검출 의심 건축물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 건물 전체에 석면이 검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전수조사와 제거 작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었다.

현재의 속도로 작업을 한다면 앞으로 50년 이상 걸린다는 분석도 나오면서 국방부가 관련 사업에 대한 의지가 없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장병들의 신체에 노출이 많은 각개전투훈련장, 유격훈련장 등 야외훈련장의 경우에는 법적 의무가 없다는 이유로 인체유해물질 실태 파악조차 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김 의원은 “군에서는 유류 유출, 사격, 노후 건물 등 토양 오염 원인이 많다”며 “장병들의 신체 노출이 많은 야외훈련장에 대한 인체유해물질 측정조차 하지 않는 것은 국방부가 장병들의 건강에 얼마나 무심한지 보여준다”면서 실태조사와 함께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김재득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