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거 방식' 놓고 법적 다툼까지…전북대 총장선거 파행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대 총장선거 방법에 대한 의견 충돌이 단순히 신경전을 넘어 법적 다툼으로까지 이어지게 됐다.



10일 전북대 등에 따르면 총장 입후보 예정자들은 지난 8일 전주지법에 "총장임용후보자추천위원회(이하 총추위)가 결정한 '비교원의 투표 반영비율'은 규정 위반"이라며 취소소송과 함께 집행정지가처분 신청을 냈다.



소송에는 총장선거 출마 의사를 밝힌 김동원, 김성주, 송기춘, 양오봉, 이귀재, 최백렬 등 교수 6명이 함께했다.



이들 교수는 "총추위가 최근 결정한 비교원의 투표 참여비율 차등 적용은 선거규정 시행세칙 4조를 위반한 것"이라며 "교수들이 합의한 규정은 임의로 변경할 수 없음에도 총추위는 권한을 남용해 비교원 선거인 대표와 합의해 차등 적용을 결정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총추위는 최근 비교원의 투표반영 비율을 최종 결정했다. 1차 투표는 교원 선거인을 100으로 할 때 학생과 교직원 등 비교원의 투표 반영비율을 17.83%로 정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반발이 거세자 2·3차 투표 시에는 교원 1029명의 17.38%인 183표를 고정적으로 보장해주기로 했다. 단 1인 당 투표 가치의 왜곡 현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직원 투표비율이 60% 이상인 경우에 한해 적용키로 했다.



이들은 또 교직원의 모바일 투표 보장과 총추위원장과 위원들의 사퇴 등을 요구했다.



모바일 투표와 관현해서도 "선거가 진행되는 시간에 투표소에 갈 수 없는 사람은 철저하게 선거권을 박탈당하게 된다"며 "민주적인 총장 선출을 위해서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모바일 투표를 교직원 모두에게도 반드시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전북대 총장선거는 직선제 방식으로 변경돼 오는 29일 치러질 예정이다.



yns4656@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