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정권' 발언 이해찬, 北도 재수없다 생각할 것"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왼쪽 사진)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왼쪽 사진)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8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10·4선언 기념 방북 당시 ‘살아 있는 한 정권 고수’라고 한 발언에 대해 “이 대표, 북한 갈 때마다 사고를 하나씩 치고 들어온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을 통해 “국내에서는 논쟁할 수 있겠지만 북한에 가서까지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발언이었기 때문에 사과했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이어 “북한 간부들 입장에서 보면 상당히 재수 없고, 불경스러운 발언”이라며 “북한은 수령 체제라서 정권을 빼앗는다는 생각을 해선 안 되는 곳이다. 정권을 안 빼앗기겠다는 것은 정권을 빼앗길 수도 있다는 뜻이라 (북한 간부들 입장에서는) 이 대표를 좀 재수 없다고 생각할 것 같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특히 논의 진행 중인 남북 국회회담과 관련, “이 대표가 국회회담에 가서도 ‘우리는 절대로 정권을 안 뺏길 거다’ 이런 얘기를 계속 하면 남남정쟁이 될 수 있다”며 “여당 대표는 국회회담을 성공시키기 위해 노력해야 할 사람인데 그만큼 조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여당 입장에서도 이해찬 대표가 북한만 가면 사고를 쳐서 골치가 아플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또 이 대표가 국가보안법 개정을 시사한 것에 대해서도 “우리가 북한 노동당 규약에 ‘적화통일’ 부분을 포기하라고 요구하는 내용도 있고, 북한과 협상해야 할 부분이 있는데 (국가보안법 개정 문제를) 북한에 가서 일방적으로 발표해버리는 것은 조심스럽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가보안법 문제는 북한이 당사자”라며 “북한하곤 어떤 협상해야 할 부분이 있는 건데 그런 내용을 북한 가서 우리가 일방적으로 하겠다고 발표해버리는 것은, 남북관계에선 좀 조심해야 할 게 많은데 이 대표는 너무 그런 생각을 안 하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이 대표도) 지금 당장 국가보안법 폐지 논의를 하자는 이야기를 한 게 아니라 평화체제가 들어서면 이라는 단서를 달았다”며 “이해찬 대표도 지금 논의하는 게 시기상조라는 이야기를 한 거다. 그런데 시기상조인 이야기를 굳이 왜 했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대표는 5일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가 정권을 뺏기면 (교류를) 못 하게 되기에 제가 살아 있는 한 절대 안 뺏기게 단단히 마음먹고 있다”고 했다. 이어 기자들에게 “평화체제가 되려면 국가보안법 등을 어떻게 할지 논의해야 한다”고 했다. ‘살아 있는 한 정권 고수’ 발언에 대해 민주당은 “정당인이 정권 재창출 의지를 밝힌 것뿐”이라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