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유관공사, 고양 등 4곳에 저유소 … 국내 6일치 석유 보관

7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 휘발유탱크에 화재가 발생한 데 대해 최준성 대한송유관공사 대표이사는 이날 “불의의 화재사고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사과문을 발표했다.
 

공항서 가까운 고양이 핵심 시설
수도권 공급용 유류탱크 총 20개

대한송유관공사는 석유 에너지를 안정적이고 경제적으로 수송하기 위해 전국에 걸쳐 송유관을 건설해 운영하는 회사다. 1990년 설립됐으며 2001년 민영화됐다. 지난 1월 기준 SK이노베이션과 GS칼텍스가 각각 41%, 28.62%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3대 주주(9.76%)다. 이 밖에 에쓰오일(8.87%), 현대중공업(6.39%), 대한항공(3.1%), 한화토탈(2.26%)도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대한송유관공사는 해안가 정유공장에서 비축기지를 연결하는 1200㎞에 달하는 송유관, 송유관에 석유를 수송하는 시설인 12곳의 펌핑장도 운영하고 있다.특히 고양·판교·대전·천안 등 4곳의 저유소를 직접 운영하고 있다.
 
관련기사
 
저유소는 정유공장에서 생산한 석유제품을 송유관 등으로 운반해 유조차로 주유소 등에 공급해 소비자가 소비하기 전에 일시적으로 저장하는 시설이다.  
 
회사 홈페이지에 따르면 대한송유관공사가 운영하는 4곳의 저유소와 송유관로에는 국내 경질유 소비의 6일간 사용분이 저장돼 있다. 이번에 불이 난 고양 저유소는 석유 수요가 많은 인천공항, 김포공항과 가까이 있는 핵심 저장소다.
 
고양 저유소는 수도권에 석유제품 공급을 위한 시설로 지하에 1개, 옥외에 19개 등 총 20개 유류 저장탱크를 갖추고 있다.
 
탱크 1개 규모는 지름 28.4m, 높이 8.5m로 저장 가능 용량은 490만L에 달한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