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기도에 옥류관 1호점 유치 추진···이재명 연내 방북

경기도에 옥류관 직영점 생기고, 개성공단 돌아오는 마라톤 코스 추진
 
경기도에 북한의 대표 음식점인 옥류관 직영점이 들어선다. 다음 달 경기도에서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의 평화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 북한 대표단이 파견되고 북한 황해도 지역에는 경기도의 농림복합형(스마트팜) 시범 농장이 들어설 전망이다.
'10·4 정상선언 11주년 공동기념행사' 참석차 북한을 다녀온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7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 등 6개 사항이 담긴 남북교류협력 관련 합의 내용을 발표했다. 2010년 천안함 폭침 사건으로 이명박 정부가 내놓은 '5·24 경제제재 조치' 이후 8년 만에 경기도와 북한 간 교류사업이 재개되는 셈이다.
이화영 경기 평화부지사가 7일 경기도청 브리핑실에서 방북성과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경기도는 북한과 다음달 북한대표단 경기도 방문과 옥류관 남한 1호점 경기도 유치 등 6개 조항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사진 경기도]

이화영 경기 평화부지사가 7일 경기도청 브리핑실에서 방북성과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경기도는 북한과 다음달 북한대표단 경기도 방문과 옥류관 남한 1호점 경기도 유치 등 6개 조항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사진 경기도]

 
먼저 냉면으로 유명한 평양음식점 옥류관이 경기도에 들어설 전망이다. 조리 방법을 배워 음식점을 차리는 분점 형태가 아닌 북한 옥류관의 요리사가 직접 파견돼 북한 식자재를 쓰는 직영점 형태로 운영된다. 이 평화부지사는 "평양 옥류관은 주차장, 부대시설 등 포함하면 면적이 10만평(33만㎡)에 달할 정도로 규모가 크다. 이 정도 규모의 식당을 지을 수 있고 많은 사람이 찾을 수 있는 곳은 경기도밖에 없다고 북한도 인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기도에 들어설 옥류관에 이산가족들이 상봉할 수 있는 공간을 두는 것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지만 북한 현지인이 체류하려면 숙식 문제는 물론 막대한 예산 등의 문제도 있어 기업이 투자하는 방식도 검토하고 있다"며 "다만 경제제재 문제 등이 걸려 있어 협의를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음 달 경기도 후원으로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 평화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는 북한 대표단이 방문한다. (사)아태평화교류협회 주최로 중국과 일본 등 11개국 대표가 참석하는 이 대회는 현재 개최 장소로 고양시 킨텍스가 유력한 상태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평화를 주제로 한 토론회와 임진각 평화 누리 방문 등이 추진될 예정이라고 한다.  
이 평화부지사는 "회의 주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북한이 대일 항쟁과 민족 피해에 대한 부분에 관심이 많아서 전쟁 피해가 주제가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화영 경기 평화부지사가 7일 경기도청 브리핑실에서 방북성과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경기도는 북한과 다음달 북한대표단 경기도 방문과 옥류관 남한 1호점 경기도 유치 등 6개 조항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사진 경기도]

이화영 경기 평화부지사가 7일 경기도청 브리핑실에서 방북성과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경기도는 북한과 다음달 북한대표단 경기도 방문과 옥류관 남한 1호점 경기도 유치 등 6개 조항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사진 경기도]

 
체육·문화·관광 등에 대한 상호협력 사업도 순차적으로 추진한다. 내년에 평양 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리는 국제프로복싱대회에 남북단일팀을 구성해 참여하거나. 개성·파주 평화 마라톤대회 개최 등이 거론되고 있다.  
경기도는 이를 위해 파주 임진각 일원에서 진행 중인 평화통일 마라톤대회의 코스를 개성공단까지 연장하고 이를 (가칭)평화국제마라톤 대회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국내외 마라토너를 비롯해 북한 선수와 주민 등 1만여 명이 참가하는 마라톤 대회로 전체 코스는 임진각을 출발해 남북출입사무소를 통과한 후 개성공단을 돌아오는 것으로 설계하고 있다.
 
농·축 사업을 위한 교류도 추진한다. 우선 북한 황해도지역의 한 농장을 선정해 북한과 경기도가 스마트팜 시범농장을 운영하는 방안을 합의했다. 축산업이나 양묘(나무 심기) 사업도 재개되고 협력 사업을 위한 기구 설립도 추진된다.   
앞서 경기도는 2008년 북한의 황폐한 산림녹화를 목표로 개성시 개풍동에 양묘장을 조성한 바 있다. 2010년까지 17억 7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 개풍양묘장은 6ha 규모 부지에 온실양묘 5개동, 노지양묘 5개 포지(구역)로 구성됐다. 지난 8월 태풍 ‘솔릭’으로 심각한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화영 경기 평화부지사가 7일 경기도청 브리핑실에서 방북성과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경기도는 북한과 다음달 북한대표단 경기도 방문과 옥류관 남한 1호점 경기도 유치 등 6개 조항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사진 경기도]

이화영 경기 평화부지사가 7일 경기도청 브리핑실에서 방북성과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경기도는 북한과 다음달 북한대표단 경기도 방문과 옥류관 남한 1호점 경기도 유치 등 6개 조항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사진 경기도]

 
북측의 대일 항쟁기 당시 강제동원 진상과 실태규명에도 경기도가 공동 참여한다. 경기도는 DMZ에 평화공원을 조성하는 방안도 북측에 제안했다고 밝혔다.  
메르스·조류인플루엔자(AI) 등 초 국경 전염병이나 결핵·구충예방사업 등 보건위생 방역사업에도 함께 나선다.
조류 인플루엔자가 주로 철새에 의해 발생을 하는데 철새의 이동 경로에 평안남도 숙천군 등이 포함돼 있다. 남북 접경지역 내에서 발생한 광견병의 원인이 북측에서 넘어온 광견병 감염 너구리로 추정된다는 검역본부의 보고도 있어 남북 접경지역 전체를 대상으로 한 공동방역 협력이 절실하기 때문이다.   
이재명 경기지사 등의 방북도 추진된다. 이 평화부지사는 "이번 합의사항에 대한 구체적 실천방안 마련과 개별적 사안에 대한 서면 합의 등을 위해 필요하면 이 지사와 경기도의회, 경기도 내 시군 단체장이 방북할 예정"이라며 "북한 대표단이 국제대회 참여를 위해 11월 중순쯤 방문을 할 예정인 만큼 이 지사의 방북도 이르면 연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대북 경제제재 등 넘어야 할 산도 많다. 이 평화부지사는 "4·27 판문점 선언, 9·19 평양공동선언 등 남북 정상 간 합의에 따라 현재 상태에서 남북이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최선을 다하고자 했다"고 설명하며 "이번 합의가 온전하게 시행되면 경기도는 남북교류협력의 중심지이자 동북아 평화번영의 전진기지로서 확고하게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