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주말 날아든 문자폭탄 1만개···박지원 "혜화역 시위 경고"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오른쪽은 6일 혜화역 인근에서 열린 '편파판결 불법촬영 규탄 시위' 모습. [연합뉴스·뉴시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오른쪽은 6일 혜화역 인근에서 열린 '편파판결 불법촬영 규탄 시위' 모습. [연합뉴스·뉴시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서울 혜화역에서 집회를 주최한 여성단체를 향해 ‘문자폭탄’에 대한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 등에 남긴 글에서 “혜화역 5차 집회를 주최하는 여러분께 경고한다”며 “저는 오늘 오후 4시 30분부터 현재까지 약 1만5000개의 문자폭탄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여러분의 주장이 옳다’고 즉 ‘워마드를 이해해야 하며 반성이 필요하다’고 밝혔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질의를 통해서도 법무부 법원행정처에 맹성을 촉구했다”며 “그러나 귀하들은 무조건 정치인에게 무차별 문자폭탄을 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옥석을 가리지 못하는 귀하들 때문에 지지하는 정치인들을 잃게 되고 사회적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며 주최 측의 사과를 촉구했다. 
 
이날 한 여성단체는 서울 혜화역에서 집회를 열고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한 법사위 소속 국회의원들의 전화번호를 공개하며 불법촬영 등 여성혐오 범죄 처벌을 강화하라는 취지의 메시지를 집단적으로 보내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박 의원의 게시물은 7일 오전 9시 기준 페이스북에서 삭제됐으며, 트위터에 남아있는 상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