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북도, '2018 한옥문화박람회' 열어



【안동=뉴시스】류상현 기자 = 경북도가 지난 5~7일 3일간 경주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신한옥과의 여유로운 만남/더불어 즐기는 한옥문화’라는 주제로 '2018 한옥문화박람회'를 열었다.



국토교통부, 경북도, 경주시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경주화백컨벤션센터가 주관한 이번 박람회는 한옥관련 자재, 시공기술, 인테리어 등 다양한 건축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자 한옥건축 상담, 종가종택 사진·한옥모형·전통옹기·한지공예·2018 대한민국 한옥공모전 수상작 전시회 등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전통한옥의 멋과 품격을 간직하면서도 이용자가 현대생활에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발한 ‘경북형 한옥 표준설계도서’ 32종을 선보여 관람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한옥 표준설계도서는 전국 최초로 개발됐다. 표준설계도서를 활용하면 설계비 등 건축비를 줄일 수 있고 한옥건축 계획 수립에 많은 도움이 된다.



부대행사로는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김범식 대목장 한옥모형 작품전, 경북무형문화재 정대희 옹기장 작품전, 노영이 한지공예 작품전 및 체험전이 열렸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이번 박람회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한옥을 보유한 경북도가 지역특화 콘텐츠인 한옥관련 산업 육성의 첫걸음을 내디뎠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앞으로도 도내 산재한 한옥자산을 보존·활용하고 새로운 기술이 접목된 경북형 한옥을 보급하는 한편, 한옥건립 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spring@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