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탈북자 단체, 김포 부근에서 새벽 대북전단 기습 살포



【고양·김포=뉴시스】이경환 기자 = 국회에서 승인 없이 대북전단을 살포하면 처벌하는 법안이 발의된 가운데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기습적으로 경기 김포시 부근에서 전단을 살포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는 6일 "이날 오전 1시에 김포 부근에서 전단 30만장과 소책자 300권, 1달러 지폐 1000장 등을 나눠 담은 풍선 10개 중 8개를 북측으로 날려 보냈다"고 밝혔다.

전단에는 '인간 존엄 말살의 70년, 북한 인민을 수령의 노예로 전락시킨 암흑의 70년', '3대 세습 독재가 인민을 헐벗고 굶주리게 하고 21세기 전 세계에서 핵실험 하는 곳은 북한밖에 없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 과정에서 박 대표 측은 경찰의 추적을 따돌리기 위해 경기 지역 등을 돌며 경찰과 한때 마찰을 빚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표는 "오랜 시간동안 경찰이 우리 팀을 따라 오길래 차를 가로막고 신분확인을 요청했지만 창문도 내리지 않고 거부했다"며 "나를 살해하러 온 북측 요원인지 경찰인지 기본적인 부분은 확인해 줬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경찰이 북한 정권을 옹호하는 보안원인 것처럼 해서는 안 된다"며 "지금의 현실과 사실을 바탕으로 정당한 비판을 하는 것을 정부가 너무 두려워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8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대북전단 살포 때 통일부 장관의 사전승인을 받도록 하고 승인 없이 살포하면 처벌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lkh@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