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태풍 영향' 5일 프로야구 취소…잔여 일정 어쩌나

프로야구 5위 순위 싸움이 치열한 가운데 태풍 '콩레이' 영향으로 경기 일정이 빡빡해졌다. 5일 인천과 부산에서 각각 열릴 예정이었던 KIA 타이거즈-SK 와이번스, 두산 베어스-롯데 자이언츠 경기가 비로 인해 취소됐다.
 
비 내리는 야구장. [연합뉴스]

비 내리는 야구장. [연합뉴스]

 
KIA-SK전은 6일 미뤄져 더블헤더(연속 2경기)로 치러진다. KIA와 SK는 6일 오후 3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경기한다. 더블헤더 첫 경기는 연장전 없이 9회까지만 진행하며, 두 번째 경기는 첫 경기가 끝나고 나서 30분 뒤에 시작한다. 두산-롯데전은 추후 편성된다.  
 
그런데 6일에도 태풍으로 인해 비 소식이 예보돼 있다. KIA-SK는 1경기는 물론 2경기 전부 하지 못할 수도 있다. 그렇게 되면 경기 일정이 복잡해진다. 각 팀은 더블헤더를 포함해 최대 7연전까지만 치를 수 있다는 규정이 있기 때문이다. 
 
KIA는 5일 현재 8경기가 남아있다. 13일 정규시즌을 종료할 예정인데, KIA는 8일(월요일)을 제외하고 전부 경기 일정이 잡혀있기 때문에 최대 7연전 규정을 잘 따져봐야 한다. 일단 더블헤더 중 한 경기만 열리지 못하면 그 경기는 애초 KBO가 정규시즌 최종일로 예정했던 13일 이후로 새로 편성해 치러야 한다. 더블헤더 두 경기 모두 취소되면 한 경기는 예비일이자 월요일인 8일, 나머지 한 경기는 역시 추후 재편성할 것으로 보인다.
 
만약 경기 일정이 미뤄지면 포스트시즌 일정도 변경된다. SK와 KIA가 각각 2위, 5위 확정을 하지 못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