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뇌물 '스모킹 건'은 이팔성 분노의 비망록

2010년 청와대에서 열린 금융인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2010년 청와대에서 열린 금융인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5일 열린 이명박(77) 전 대통령의 1심 선고공판에서 법원은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비망록이 신빙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이 이팔성(74) 전 회장에게 받은 19억원 상당을 뇌물로 인정하면서 그 근거로 삼은 것이다.
 
이날 언급된 이 전 회장의 비망록은 지난달 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 정계선) 심리로 진행된 이 전 대통령의 공판에서 공개됐다. 
 
비망록에는 이 전 대통령에게 금융계 요직을 청탁하며 돈을 건넨 후 결과를 기다리는 심정 등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이 때문에 당시에도 이 전 대통령 뇌물 혐의에 대한 결정적 증거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관련기사
이 비망록은 이 전 회장이 2007년 대선을 앞두고 이 전 대통령 맏사위 이상주씨에게 5000만원씩 전달하기 시작한 뒤 작성됐다.
 
그 내용에 따르면 이 전 회장은 이 전 대통령이 취임하기 전인 2008년 1월부터 서울 통의동에 마련된 이 전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 집무실을 찾았다. 당시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었던 김희중 전 청와대 부속실장이나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 등을 만났지만 인사 청탁이 뜻대로 되지 않았음을 꼼꼼히 기록했다.
 
이 전 회장은 대통령 취임식 이틀 전인 2008년 2월 23일 ‘통의동 사무실에서 MB 만남. 나의 진로에 대해서는 위원장, 산업B, 국회의원까지 얘기했고 긍정 방향으로 조금 기다리라고 했음’이라고 자신의 진로에 대해 적었다. 이에 대해 이 전 회장은 검찰에 ‘금융위원장, 산업은행 총재, 국회의원’을 의미한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 취임 뒤인 3월 23일엔 “이명박에 대한 증오감이 솟아나는 건 왜일까”라고 쓰기도 했다. 이어 같은 달 28일엔 “이명박과 인연을 끊고 다시 세상살이를 시작해야 하는지 여러 가지로 괴롭다. 나는 그에게 약 30억원을 지원했다. 옷값만 얼마냐. 그 족속들이 모두 파렴치한 인간들이다. 고맙다는 인사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썼다.
 
이에 대해 검찰은 “이 만큼의 돈을 지원했는데도 (자신이 원하는) 인사상 혜택이 없어 이에 대한 분개를 담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비망록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의 사위인 이상주(48) 변호사는 검찰에서 “이팔성이 ‘가라(허위)’로 만든 것”이라며 “인생 그렇게 살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지난 8월 17일 열린 재판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도 이팔성 전 회장의 진술이 얼토당토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전 회장에 대해 “한 번도 선거운동 때 얼굴 비치지 않았다. 별로 관심이 없던 사람이다. 당선되고 나서 나를 만나려고 노력을 많이 한 건 사실인 것 같다”며 “그러나 누구를 했으면 좋겠다고 인사문제 한 번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이팔성 전 회장이) 나를 궁지에 몰기 위해서 그렇게 진술하지 않았나 하는 선의로 생각해본다. 그런데 정말 너무 얼토당토않다. 차라리 이팔성씨를 불러다 거짓말 탐지기 해서 확인했으면 좋겠다는 심정을 갖고 있다”라며 억울해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