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여자배구 대 참사 … 44년 만에 예선 탈락

차해원. [뉴스1]

차해원. [뉴스1]

‘배구 여제’ 김연경(30·터키 엑자시바시)도 소용없었다. 한국 여자배구가 44년 만에 세계선수권에서 예선 탈락했다.
 

세계선수권서 1승4패로 조 5위
16강행 실패는 1974년 이후 처음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 빨간불

여자배구 세계 10위 한국은 4일 일본 고베에서 열린 2018 세계여자배구선수권 C조 조별리그 5차전에서 트리니다드 토바고(34위)를 세트스코어 3-0으로 이겼다. 하지만 1승4패로 조 5위에 그친 한국은 4위까지 주어지는 2라운드(16강)행 티켓을 손에 넣지 못했다. 한국은 1차전에서 태국(16위)에 2-3으로 졌고, ‘한 수 아래’라는 아제르바이잔(24위)에는 1-3으로 졌다. 세계 2위 미국과 5위 러시아에도 져 4연패를 당했다. 세계선수권 참가국이 24개국으로 늘어난 1974년 이후 한국이 본선 1라운드에서 탈락한 건 처음이다.
 
4년마다 열리는 세계선수권은 2020 도쿄올림픽 메달이 목표인 한국 여자배구에는 매우 중요한 대회다. 랭킹 포인트가 가장 많이 걸린 대회인데, 올림픽 세계예선 조 편성이 세계랭킹에 근거해 진행된다. 한국은 예선 탈락으로 현재 순위를 유지하기 힘들다. 메달은커녕 올림픽 출전권조차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예고된 참사였다. 대표선수 14명의 명단이 발표되자 배구계 내부에서까지 비판이 쏟아졌다. 세계선수권은 축구로 치면 월드컵에 맞먹는 대회인데, 박은진(19·선명여고3), 이주아(18·원곡고3), 정호영(17·선명여고2) 등 고교생을 3명이나 뽑았기 때문이다. 차해원 대표팀 감독(사진)은 올해 첫 국제대회인 네이션스리그부터 고교생 선수에 집착했다. 차 감독은 “김연경은 도쿄올림픽이 사실상 마지막이다. 그 이후의 세대교체를 바라본 선발이다. 어린 선수들의 가능성을 찾고 싶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문제는 이들을 뽑고도 정작 경기에선 거의 쓰지 않은 점이다. 주전 미들블로커 양효진(현대건설)이 발목을 다치면서 박은진이 투입됐을 뿐, 나머지 두 선수는 몸만 풀다 끝났다. 경험은 고사하고, 노장 주전들은 세계적 강팀과 휴식 없이 싸워 지친 가운데, 엔트리만 낭비한 셈이다. 또한 김해란(흥국생명), 나현정(GS칼텍스), 오지영(KGC인삼공사) 등 리베로를 세 명이나 뽑은 것도 무리수였다. 엔트리가 모자라 윙스파이커는 3명밖에 뽑지 못했는데, 이소영(GS칼텍스)이 대회 도중 부상을 당하면서 김연경과 이재영(흥국생명)의 체력 부담이 커졌다.
 
일정 관리도 낙제점이었다. 여자 대표팀은 5월부터 네이션스리그, 아시안게임, AVC컵, 세계선수권까지 네 개의 국제대회에 참가했다. 김연경 등 주전급 선수들은 AVC컵을 뺀 세 개 대회에서 30경기 가까이 소화했다. 5개월간 정규시즌 30경기를 치르는 V리그를 한 시즌 뛴 셈이다. 김희진은 네이션스리그 전 경기를 소화한 뒤 부상으로 세계선수권에 출전도 못 했다. 대표팀 1, 2진을 적재적소에 활용한 태국·일본 등 경쟁국과 대조적이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