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원책 "조강특위 인선 끝났다···남성 2명, 여성 1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 전원책 변호사가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자신의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 전원책 변호사가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자신의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조강특위)으로 내정된 전원책 변호사가 4일 인적 쇄신의 기준에 대해  “과연 본인들 스스로 자신이 정치인인지 생각을 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늘 오후 기자간담회 통해
조강특위 인선·운영 방향 밝힐 듯

전 변호사는 이날 “당에 왔다 갔다 하면서 목소리 내고, 출마하고, 이런 것을 한다고 정치를 하는 게 아니다”라며 연합뉴스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전 변호사는 또 “자신의 이념과 정책을 실현하기 위한 정치를 해야 정치인이라고 말할 수 있다”며 “정치인은 기본적으로 국민의 대표다. 기본적으로 국가의 중요 어젠다를 충분히 이해하고 논리를 세울 수 있는 자세를 갖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 변호사는 “정치인은 정직해야 하고, 용기를 가져야 하며, 결단력이 있어야 한다”며 “무엇보다 정치인은 공공의 선(善)을 다루는 사람이기 때문에 반드시 도덕성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정치인은 소명의식과 함께 열정이 있지 않으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전 변호사는 바른미래당과의 통합 문제에 대해 “내 권한 밖의 일이지만, 보수통합이 대세”라며 “내가 통합을 하자, 말자 이야기를 할 수 없지만, 국민이 원하는 것은 보수통합”이라고 했다.  
 
이어 조강특위 구성에 대해서는 “인선은 다 끝났다. 남성 두 분, 여성 한 분을 모시기로 했다”면서도 “그렇지만 오늘 명단 발표는 못 한다”고 했다.  
 
조강특위는 위원장을 맡는 김용태 사무총장을 비롯해 김석기 전략기획부총장, 김성원 조직부총장 등 당내 인사 3명과 전원책 변호사 등 외부 인사 4명 등 7명으로 구성된다.  
 
전 변호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향후 조강특위 인선과 운영 방향에 대한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