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韓·日 태풍 콩레이 북상에 긴장…한국 최대 고비 시점은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북상하며 한국과 일본이 또다시 긴장하고 있다.  
 
4일 한국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기준 태풍 콩레이는 일본 오키나와 (沖繩) 남쪽 약 43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0km로 북서진했다.  
 
또 이날 오전 6시에는 오키나와현 미야코지마(宮古島)의 남동쪽 340㎞ 해상에서 시간당 20㎞의 속도로 북북서쪽으로 향했다.
 
중심 기압은 955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40m, 최대 순간 풍속은 60m다. 중심에서 반경 190㎞ 이내에서는 풍속 25m 이상의 강풍이 불고 있다.
 
콩레이는 이날 밤부터 5일까지 오키나와 서쪽 약 250km 부근 해상을 지나 6일 오전 3시에는 제주 서귀포 남남서쪽 약 260km 부근 해상에 도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대한해협을 지나 동해로 빠져나가 7일 새벽 3시쯤 독도 남남서쪽 해상에 상륙할 전망이다.  
 
예보에 따르면 한국은 6일부터 태풍 콩레이의 영향권에 들어간다.  
 
태풍의 최대 고비 시점은 대한해협을 통과하는 6일에서 7일 오전 사이로 예상된다.  
 
태풍 콩레이 경로가 바꾸지 않는다면 제주도 전역과 여수, 창원, 통영, 거제도, 부산, 울산, 포항 등의 한반도 남부 일부 지역이 태풍의 직간접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콩레이의 북상과 함께 4일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령됐다.
 
또 제주도는 이날 오후부터, 남해안과 경북 남부에는 늦은 밤부터 바람을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기 시작하는 6일에는 200~3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더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앞서 제24호 태풍 짜미로 한 차례 피해를 본 일본 역시 콩레이에 예의주시하고 있다.  
 
일본 기상 당국은 콩레이가 4일 밤부터 오키나와 지방에 상당히 접근할 것으로 전망하고 예방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태풍 접근이 예상되며 이날 오키나와 하나(那覇) 공항을 오가는 항공편을 중심으로 214편의 결항이 결정됐다.
 
항공사들은 태풍 진로에 따라 추가 결항 가능성도 있다며 최신 운항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해 달라고 밝혔다.  
 
또 일본 기상 당국은 태풍이 계속 북상해 6일부터는 니시니혼(西日本), 기타니혼(北日本)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며 폭풍, 토사 재해, 침수 등 주의를 재차 당부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