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한끼줍쇼' 김보성, 부상도 막지 못한 의리


부상도 김보성의 '의리'를 막을 수는 없었다.

김보성·김동현은 3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 밥동무로 출연해 서울 은평구 갈현동에서의 한 끼 도전에 나섰다.

이날 김보성은 본격적으로 녹화가 시작되기 전, 오락실에 있는 펀치볼로 몸을 풀다가 골절 부상을 당했다. 기존 기록에 못 미치는 점수를 받자 승부욕이 발동한 것. 김보성은 "정통으로 안 맞았다"며 거듭 재도전했고, 결국 신기록을 세웠다.

그러나 김보성은 이내 고통을 호소했고, 곧바로 정형외과로 향했다. 결국 김보성은 깁스를 한 채 오프닝에 등장, 이경규로부터 "남의 프로그램 나와서 팔이나 부러지고"라며 타박을 받았다. 이어 이경규는 제작진에게 해당 장면 촬영 여부를 물었고, 그는 "찍었으면 됐다"고 프로 방송인 면모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김보성은 학창시절 인기가 남달랐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보성은 "고등학교 때 주변 여고에서 저를 모르면 간첩이었다"고 주장하며 "그때는 호리호리하고 잘생겼었다. 제임스 딘 닮은꼴이었다"고 강조했다. 규동형제는 믿지 못하겠다는 듯 반응했다.

취미는 시 짓기라고. 100편을 채우면 출간할 생각이 있다는 김보성은 직접 쓴 시집을 가져와 낭독했다. '김민종'이라는 제목의 시부터 유언도 적혀있었다. 이와 관련해 김보성은 "술병에 걸려 호흡곤란이 왔던 적이 있다. '이제 죽겠구나' 느낌이 와서 유언 영상을 남겼다. 배우답게 동영상으로 유언을 남기고 가고 싶었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 속 김보성은 '끝까지 의리를 못 지켜서 죄송하다. 의리의 사나이들이 많이 생겨서 의리 공화국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김보성은 "의리!"를 외치며 호기롭게 벨을 눌렀지만, 첫 도전부터 "뭐야?"라는 답변이 돌아와 주위를 폭소케 했다. 김보성은 "청심환 하나 먹어야겠다"며 당황했다. 이후로도 김보성은 "안 사요" "다음에 할게요"라는 말을 들으며 한 끼 도전에 진땀을 뺐다.

오후 7시 50분경, 김보성과 이경규는 극적으로 한 끼에 성공했다. 종일 '의리'를 외치고 다닌 탓에 김보성은 체력이 방전된 모습을 보였으나, 어머님이 차려준 정성 가득한 저녁에 겨우 정신을 차렸다.

그러나 어머님은 "남편이 오면 쫓겨날지도 모른다"며 김보성과 이경규에게 겁을 줬다. 한창 밥을 먹던 중 어머님은 "남편이 왔다"며 벌떡 일어났고, 이에 김보성은 조금이라도 밥을 더 먹기 위해 분주히 손을 움직였다. 이를 본 이경규는 "콩트도 아니고"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김보성도 민망한 듯 한참을 웃었다. 다행히 아버님은 오지 않았고, 두 사람은 배불리 밥을 먹을 수 있었다.

정여진 기자 jeong.yeoji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