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는 유노윤호다'라는 말이 학생·직장인 사이에서 '유행'인 이유

[사진 KBS]

[사진 KBS]

[사진 KBS]

[사진 KBS]

최근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나는 유노윤호다"라는 말이 유행처럼 쓰이고 있다. 이른바 '유노윤호 세뇌법'이라고 불리는 이 말은 자기 자신을 다독거리기 위한 일종의 '주문'과도 같은 것으로 보인다. 그룹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32·본명 정윤호)는 데뷔 15년 차 베테랑 아이돌이지만, 출연하는 방송 프로그램에서 연습을 게을리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는 등 성실한 이미지를 꾸준히 쌓아왔다. 
 
[사진 JTBC]

[사진 JTBC]

'유노윤호 세뇌법'의 시작은 이렇다. 트위터에서 유노윤호의 발언이 재조명되면서다. 유노윤호가 지난해 10월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한 말이다.
 
[사진 JTBC]

[사진 JTBC]

-사람의 몸에서 가장 안 좋은 '해충'은?
"인간에게 가장 해로운 벌레는 '대충'이다."
 
[사진 트위터 캡처]

[사진 트위터 캡처]

이를 본 한 네티즌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진짜 너무 힘들어서 '나는 지치지 않는 유노윤호'라고 세뇌하면서 일했다"라며 "나는 유노윤호다. 살아있음에 매 순간 즐거움을 느낀다. 이런 역경 따위 가볍게 뛰어넘어주지"라고 적었다. 이 글은 트위터에서 3일 오전 기준 2만8000여회 넘게 '리트윗(공유)'됐다. 이날 트위터에서는 '유노윤호' '나는 유노윤호다'가 검색어 순위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사진 JTBC]

[사진 JTBC]

이 글은 곧 많은 공감과 패러디를 끌어냈다.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은 또 다른 글들을 소개한다.
 
[사진 트위터 캡처]

[사진 트위터 캡처]

"나는 열정적이다=지금 하는 일이 행복하다=나는 지치지 않는다=이딴 역경 따윈 뛰어넘겠어→나는 유노윤호다" 

 
[사진 트위터 캡처]

[사진 트위터 캡처]

"뭔가 너무 하기 싫고 귀찮을 때 '나는 유노윤호다. 열정 재벌이다'라고 하면 갑자기 의지 불살라서 다 할 수 있다. 우리 이제부터 이거 '정윤호 효과'라고 부르자"  

 
[사진 트위터 캡처]

[사진 트위터 캡처]

[사진 MBC]

[사진 MBC]

유노윤호가 지난 3월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기상하자마자 바로 춤 연습을 하는 장면을 공유하면서 "새 아침이 밝았다. 나는 유노윤호다. 일이 많지만 나는 지지 않는다. 상사 앞에서도 기죽지 않는 나는 열정 만수르 유노윤호다"라는 글도 있었다.
 
[사진 트위터 캡처]

[사진 트위터 캡처]

많은 네티즌은 '월요병' 등과 같은 본인 앞에 닥친 일들을 걱정할 때 '나는 유노윤호다'라고 되뇌는 모습을 보였다. "나는 유노윤호다. 한 달 동안 인터넷 강의 200개 넘게 들어야 한다" "나는 유노윤호다. 월요일 1교시다" 등과 같은 식이다. 
 
[사진 MBC]

[사진 MBC]

[사진 KBS]

[사진 KBS]

한 네티즌은 "사람들이 월요일 진짜 견디기 힘든 것 같다"며 "유노윤호 글이 트위터에서 1만5000개가 넘는다"고 놀라워했다. 이에 대해 또 다른 네티즌은 "사람들이 10월부터는 유노윤호하게 살아 보고 싶었던 것"이라고 분석했다. '나는 유노윤호'라며 자기 최면을 거는 네티즌이 있는 반면 "대충 살자. 이미 유노윤호가 내 몫까지 열심히 살고 있으니까"라며 자포자기식인 농담을 하는 이도 있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