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려장 받은 100세 1343명 … “기쁘지만 자식에게 짐 돼 미안”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왼쪽)이 2일 열린 제22회 노인의 날 기념식에서 100세 유칠상 할아버지(가운데)와 박순자 할머니께 장수지팡이를 전달하고 있다. [뉴스1]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왼쪽)이 2일 열린 제22회 노인의 날 기념식에서 100세 유칠상 할아버지(가운데)와 박순자 할머니께 장수지팡이를 전달하고 있다. [뉴스1]

“가문의 영광이지만 자식에겐 미안한 마음만 드네요.”
 

첫 대통령 내외 축하 카드도 받아
1918년생 유칠상·박순자 어르신
장구 치고 … 2~3정거장 걸어다녀
규칙·낙천적 습관 장수비결 꼽아

1일 서울 영등포구에서 만난 박순자 할머니는 기자에게 연신 미안하다는 말을 반복했다. 1918년생인 그는 올해 만 100세다. 박 할머니는 2일 보건복지부·대한노인회(회장 이중근) 주최로 열린 제22회 노인의 날 행사에서 청려장(靑藜杖·장수지팡이)을 받았다. 청려장은 명아주로 만든 지팡이로 ‘건강·장수’를 상징한다. 올해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축하카드도 받았다. 박 할머니는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젊은 사람들이 힘들다고 한다”며 “대통령 축하가 기쁘면서도 내가 오래 살아 자식들에게 짐이 되는 것 같아 미안하다”고 말했다.
 
“여보 사랑해. 오래 살아요.”
 
1일 서울 중구 중림사회복지관 4층. 유칠상 할아버지는 부인 황순애(82) 할머니에게 계속해서 사랑을 표현했다. 올해 만 100세가 된 유 할아버지도 2일 청려장과 카드를 받았다. 그는 “아내는 나와 60여년을 함께 해온 고마운 사람”이라고 말한다. 그는 “지난 추석엔 북한이 보낸 송이버섯을 청와대에서 받았는데, 이번에 장수지팡이 선물까지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지난 1일 서울 중구 중림사회복지관에서 만난 100세 유칠상 할아버지(왼쪽)가 기자의 질문에 손글씨를 써 답하고 있다. 오른쪽은 부인 황순애 할머니. 이승호 기자

지난 1일 서울 중구 중림사회복지관에서 만난 100세 유칠상 할아버지(왼쪽)가 기자의 질문에 손글씨를 써 답하고 있다. 오른쪽은 부인 황순애 할머니. 이승호 기자

두 사람은 비교적 건강한 편이다. 박 할머니는 버스정류장 2~3개를 홀로 걸어 다닌다. 둘째 딸 집에 놀러 온 1일도 저녁에 아들이 있는 서울 노원구 집으로 홀로 돌아가려 했다. 딸 길옥근(77)씨는 “어머니가 폐를 끼치기 싫어 1시간 지하철로 혼자 간다고 해 겨우 말렸다. 손자가 모시고 돌아갔다”고 말했다. 유 할아버지도 지팡이를 짚고 거동하는데 불편이 없다. 귀가 어둡지만 필담으로 대화한다. 수화도 수준급이다. 딸 유을미(63)씨는 “아버지는 88년 서울올림픽 당시 관광객을 안내하려고 70대에 수화 공부를 시작했다”며 “지금은 청력이 좋지 않아서 공부에 더 집중한다”고 말했다.
 
제22회 노인의 날을 맞아 대통령으로부터 명아주지팡이를 선물받은 유칠상 100세 할아버지가 1일 서울 중림종합사회복지관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했다. 최정동 기자

제22회 노인의 날을 맞아 대통령으로부터 명아주지팡이를 선물받은 유칠상 100세 할아버지가 1일 서울 중림종합사회복지관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했다. 최정동 기자

올해 청려장을 받은 100세 노인은 1343명이다. 2004년은 455명이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100세 이상 노인은 3908명이다. 여성이 3358명, 남성이 550명이다. 박상철 전남대 석좌교수는 “장수는 집짓기와 비슷한데 과거엔 환경·유전자 등 토대가 중요했지만 최근엔 사회안전망·의료혜택 등의 지붕의 중요성이 커졌다”며 “고령화가 빨라지면서 지붕 요인이 커진다”고 말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통계청은 지난 2015년 100세 이상 고령자 3159명을 조사했다. 응답자의 39.4%는 소식 등 ‘절제된 식습관’을 장수비결로 꼽았다. 규칙적인 생활이 18.8%로 2위, 낙천적인 성격이 14.2%로 3위에 올랐다. 박상철 교수는 “장수엔 지붕과 토대 외에 기둥도 필요한데 이는 영양·운동·참여·관계 같은 개인 생활습관”이라며 “소식과 운동, 다양한 활동과 가족·이웃과의 긍정적 관계 형성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박 할머니와 유 할아버지도 이런 습관을 실천한다. 그들은 먼저 취미생활을 장수비결로 꼽았다. 박 할머니는 안 가본 데가 없다. 지난 주말에도 인천 월미도를 다녀왔다. 3년 전에는 미국 미시간주에 사는 막내 딸 길옥분(67)씨에게 다녀왔다.  
 
유 할아버지의 취미는 장구와 난타 공연이다. 그는 “복잡한 세상사를 잊고 무아지경에서 흥을 느끼면 근심이 사라진다”고 말했다. 3년 전엔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장구 공연을 했다. 지금도 복지관에서 난타 공연 연습을 한다.  
 
긍정적 사고방식과 절제된 생활습관도 중요하게 생각했다. 유 할아버지는 “남을 미워하지 말고 항상 친절해야 한다”며 “모든 인생을 운명에 맡기고, 욕심을 부리지 않고 내 복대로 마음 편안하게 살면 복이 온다고 생각하며 산다”고 말했다. 박 할머니는 “삼시 세끼를 거르지 않고 먹는다”며 “과식하지 않으면서도 영양을 고려하고, 항상 가벼운 운동을 하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