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ICT 강국' 한국, 교내 학생용 컴퓨터 수는 OECD 절반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사물인터넷(IoT) 등 미래기술을 활용한 교육을 하려면 무선인터넷 접속 환경, 학생별로 제공되는 충분한 디지털 기기가 필수적이다. 정보통신기술(ICT) 강국이며 교육열도 높은 한국의 여건은 어떨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들과 비교해보면 한국의 상황은 '낙제점'이다. OECD가 3년마다 측정하는 회원국 만 15세 학생 대상의 ICT 친숙도 설문 결과에서 이런 실태가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가장 최근 조사는 2015년 이뤄졌다. 한국은 우선 '학교 내 인터넷 사용시간'이 턱없이 부족하다. '학교에선 인터넷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학생이 한국은 56.7%. OECD 평균은 24.6%에 그친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학생이 쓸 수 있는 컴퓨터(PC)도 부족하다. 한국은 0.37대로 OECD 평균(0.77대)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학교에서의 디지털 기기(데스크톱, 노트북, 핸드폰, 태블릿 PC 등)) 사용빈도는 조사 대상 31개국 중 한국은 30위로 꼴찌에서 두 번째다. 디지털 기기를 사회적 상호작용 도구로 보는 인식 역시 OECD 평균에 못 미친다. 
관련기사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은 지난해 낸 보고서에서 '학교의 디지털기기 접근성을 높일 수 있는 대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디지털기기 보급이 교사의 행정 업무용으로 이뤄져 학생들의 디지털 기기 사용으로 이어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 보고서는 '한국 학생들은 디지털 기기를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고 학습 흥미를 높이거나 친구들 협업하는 용도로는 적극적으로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무선 인터넷 접속 환경도 개선이 시급하다. 에듀테크 혁명에 앞서 있는 호주는 공·사립 학교 안의 거의 모든 공간에서 무선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다. 한국은 초·중학교 중에서 무선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학교가 매우 적다. 교육부는 무선 인터넷이 안 깔린 초·중학교 4400곳에 올해 무선인프라를 확충하고 있다. 하지만 이마저도 모든 교실이 대상은 아니다. 무선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교실이 학교당 4곳 정도로 제한된다. 
 
특별취재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