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간인 구속하라'…MB정부 총리실이 경찰 압박 증언 확보"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의 피해자인 김종익씨가 2010년 7월 7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으로 출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중앙포토]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의 피해자인 김종익씨가 2010년 7월 7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으로 출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명박 정부 당시 총리실의 '민간인 사찰' 의혹 사건을 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KB한마음 김종익 전 대표를 구속하라는 총리실의 외압이 있었다는 증언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2일 대검 진상조사단에 따르면 김 전 대표는 2008년 이명박 대통령을 희화화한 동영상을 블로그에 올렸다가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사찰과 경찰 수사를 받았다.  
 
당시 이 사건을 맡았던 동작경찰서 수사팀장 A씨는 "김종익 전 대표에 대해 무혐의로 내사를 종결하려 하자 총리실이 불렀다"고 증언했다.
 
이어 A씨는 "총리실에서 김 전 대표를 구속 수사하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기라고 압박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수사를 재개한 경찰은 김 전 대표에게 명예훼손 혐의를 적용했다.  
 
한편 '청와대 및 국무총리실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 사건(2010년)'은 지난 2월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가우선 조사 대상으로 선정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