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IPA, 일본계 물류기업 대상 인천항 홍보설명회 개최

2일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개최한 '인천항 물류환경 및 신규 인프라 개발계획' 설명회에 앞서 이정행 IPA운영부사장이 일본계 물류기업 관계자들과 함께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IPA
2일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개최한 '인천항 물류환경 및 신규 인프라 개발계획' 설명회에 앞서 이정행 IPA운영부사장이 일본계 물류기업 관계자들과 함께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IPA
 


인천항만공사( IPA. 사장 남봉현)는 2일 일본계 물류기업을 대상으로 ‘인천항 물류환경 및 신규 인프라 개발계획’에 대한 홍보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한국주재 일본계 선사 및 포워더 10개사 관계자 15여명이 참석했으며, 인천항의 물류환경, 운영서비스, 특장점, 신규 부두 및 배후단지 개발계획, 2018년도 인센티브 운영계획 등에 대한 소개와 인천항 이용 애로사항 등 의견을 교환했다.

IPA는 미주 등 원양항로 및 컨테이너 정기항로 서비스를 설명하고, 수도권에 위치한 지리적 장점으로 물류비용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음을 강조했다.

이밖에 신규항로 개설 계획, 콜드체인 클러스터 등 신규 배후단지 공급 및 운영계획, 2018년도 인센티브 제도 등 변화되는 인천항 물류환경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금번 확대·개편된 2018년 인센티브 운영계획으로 포워더 업계도 신규로 혜택을 받을 수 있음을 강조하며 지속적인 인천항 이용을 요청했다.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정기항로 확충과 인프라 제공 등 이용자 중심의 인천항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 인천항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박영재기자/jbpark@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