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보름 8개월 만에 대중 앞에 선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 선수가 2월 20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단체 팀 추월 스피드스케이팅 준준결승전 관련 기자회견에서 고개를 숙인 채 눈물을 보이고 있다. [뉴스1]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 선수가 2월 20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단체 팀 추월 스피드스케이팅 준준결승전 관련 기자회견에서 고개를 숙인 채 눈물을 보이고 있다. [뉴스1]

2018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뜻하지 않은 '왕따 질주' 논란으로 병원 신세까지 져야 했던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25·강원도청)이 다시 빙판 위에 선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10일부터 12일까지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스피드스케이팅 공인기록회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연맹이 발표한 공인기록회 선수 명단에는 김보름이 포함돼있다. 
 
김보름은 이번 대회를 통해 올림픽 이후 약 8개월 만에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낸다.
 
김보름의 출전 종목은 정해지지 않았다. 11일 여자 3000m와 12일 여자 1500m에 출전할 가능성이 크다.
 
지난 2월 19일 열린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김보름·박지우 선수 뒤로 노선영 선수가 레이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월 19일 열린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김보름·박지우 선수 뒤로 노선영 선수가 레이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보름은 평창 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 준준결승에서 박지우(20·한국체대)·노선영(30·콜핑) 등과 함께 출전한 뒤 이른바 '왕따 논란'의 가해자로 지목돼 어려움을 겪었다. 경기 중 마지막 바퀴에서 선두와 두 번째 주자를 맡은 김보름과 박지우가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뒤 노선영이 한참 뒤처져 레이스를 마친 장면에 대해 '팀 동료를 챙기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오면서다. 김보름의 자격 박탈을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에는 60만 명이 동참했다.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전에서 김보름이 은메달을 획득한 뒤 큰절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전에서 김보름이 은메달을 획득한 뒤 큰절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매스스타트 은메달을 획득한 뒤 관중석을 향해 무릎을 꿇고 사죄했지만, 비난 여론은 사그라지지 않았다. 그는 대회 이후 정신과 치료를 받기도 했다.
 
김보름의 '왕따 주행'은 문화체육관광부 감사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문체부는 지난 5월 대한빙상경기연맹 특정감사를 통해 경기 영상 분석과 전문가 의견을 종합한 뒤 김보름·박지우가 마지막 바퀴에서 의도적으로 가속하지 않았다고 결론 내렸다. 다만 주행 순서 등 작전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지도자와 선수 간에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