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영표 뒤늦은 에세이 논란…“주님이 준 고통이니 무통 주사 거부”

이영표 KBS 축구 해설위원. [연합뉴스]

이영표 KBS 축구 해설위원. [연합뉴스]

축구 국가대표 출신 이영표(41) KBS 해설위원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셋째 출산 당시 “주님이 주신 해산의 고통을 피하지 말자”며 아내를 설득해 무통 주사를 맞지 않게 한 일화가 뒤늦게 공개됐기 때문이다.
 
이 해설위원은 지난 6월 출간한 에세이집 『말하지 않아야 할 때』에서 “아내 출산 때 주님이 주신 고통이니 무통 주사를 맞지 말자고 했다”는 일화를 소개했다. 무통 주사는 출산 때 산모의 고통을 줄여주는 주사를 의미한다.  
 
에세이에 따르면 이 해설위원은 셋째 출산 당시 무통 주사 없이 분만하자고 아내를 설득했다.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그는 “양수가 터지는 바람에 촉진제를 맞고 얼마 지나지 않았을 때 간호사가 ‘요즘 거의 모든 산모가 이 주사를 맞는다’며 통증을 없애주는 무통 주사 의향서를 가지고 왔다. 나는 하나님께서 여자에게 해산의 고통을 주셨다고 한 창세기 3장 16절을 읽었고, ‘주님께서 주신 해산의 고통이라면 피하지 말자’고 (아내에게) 얘기했다”며 “첫째와 둘째 모두 무통 주사 없이 출산해 그 고통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던 아내는 잠시 고민하더니 내 의견에 따랐다”고 말했다.  
 
그가 읽은 창세기 3장 16절 원문은 “또 여자에게 이르시되 내가 네게 임신하는 고통을 크게 더하리니 네가 수고하고 자식을 낳을 것이며 너는 남편을 원하고 남편은 너를 다스릴 것이니라 하시고”이다.
 
이 해설위원은 당시를 기억하며 “진통이 시작되고 부들부들 고통에 떠는 아내를 보면서 마음이 약해지는 걸 느꼈다”면서도 “말씀에 따라 살려는 노력은 힘들고 고통스럽다. 하지만 신기하게도 그런 노력을 통해 느껴지는 기쁨이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했다.  
 
“주님이 준 것이니 고통을 감내하자”는 이 해설위원의 이런 결정이 최근 뒤늦게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알려지자 네티즌 사이에는 “출산의 고통을 가볍게 생각했다”는 비난과 “부부에게 달린 개인적 선택일뿐”이라는 의견이 함께 나오고 있다. 
 
다만 네티즌은 비난 여론으로 좀 더 기우는 모양새다. “자신의 신앙심을 타인에게 강요했다” “성경을 과도하게 해석했다” “무통 주사가 과연 비성서적인 것이 맞느냐” 등과 같은 의견이 더욱 많다. 이와 관련, 김복준 한국범죄학연구소 연구위원은 2일 한 방송에 출연해 “온라인에서 이 해설위원 얘기가 나오는 건 궁극적으로 무통 주사를 맞는 본인이 아니었기 때문”이라며 “이 해설위원이 결정할 사안이 아니었다는 의견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자신의 종교적 신념에 의한 행동을 타인들이 비난의 대상으로 삼을 순 없다”고 지적했다.
 
이 해설위원은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알려져 있다. 2011년 신앙생활을 시작했으며, 과거 3개월 내내 성경을 일독하고 필사한 경험도 있다고 한다. 첫 딸 이름은 ‘하나님 말씀을 잘 따른다’는 의미로 ‘따름’이라고 지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