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은혜 “첫 여성 부총리 중책…우려의 시선 기대로 바꾸겠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일 “저에 대한 우려의 시선이 기대로 바뀌고 교육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이 믿음으로 바뀌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대한민국 첫 여성 부총리이자 문재인 정부의 두번째 교육부 장관이라는 무거운 중책을 맡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우리나라 교육은 소수 상위권 인재를 배출하기 위한 경쟁교육 중심이며 그런 무한경쟁에 방치되고 있다”며 “이제는 우리 아이들이 새로운 삶, 다양한 삶을 추구할 수 있도록 개인의 선택과 성장을 지원하는 교육으로 패러다임이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람 중심의 미래교육계획을 단기-중장기 로드맵으로 구체화해 급변하는 사회에 유연하게 대처하고 주도해 나가는 미래인재 양성시스템을 구축하겠다”며 “교육계·과학계·산업계·노동계 등 현장전문가와 학생·학부모·교사 등으로 구성된 ‘미래교육위원회’를 발족하고 미래교육 계획안 마련에 착수하겠다”고 했다.
 
또 “교육정책 결정의 새로운 거버넌스인 국가교육위원회를 2019년에 출범시키겠다”며 “국가교육위원회는 교육의제에 대한 사회적 대합의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교육개혁을 견인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유 부총리는 “교육부의 초중등교육 권한을 교육청과 학교로 이양하고, 교육부는 고등·평생·직업교육 영역을 중심으로 기능을 개편 전환하겠다”고도 밝혔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의 교육공약 이행도 다짐했다. 유 부총리는 “국공립유치원 취원율을 40% 수준까지 끌어올리고 온종일돌봄교실 20만명 확대를 차질없이 진행할 것”이라며 “고교 무상교육 도입 시기를 앞당기고 유치원부터 초등 저학년까지 기초학력을 책임지는 시스템도 구축할 것”이라고 했다.  
 
유 부총리는 대입 정시를 30%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것을 골자로 하는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과 관련해 “현장에 안착하도록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한편, 학생부종합전형에 대한 사회적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관련 정책을 계속 발굴하고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앞으로 교육정책은 국민 눈높이와 현장의 수용 정도 및 준비상태를 고려해 때로는 신중하게, 때로는 과감하게 추진해나가겠다”며 “대학·시도교육청·학교현장과 소통도 강화하겠다. 교육부의 정책 입안 단계부터 정책 발표 후 피드백까지 현장과 밀착하여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