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자리 위기’ 김동연…“송구한 마음…가슴에 숯검댕 안고 살아”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비인가 행정 정보 무단유출 논란과 관련, 직접 질문자로 나선 심 의원과 정면으로 충돌해 설전을 벌이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비인가 행정 정보 무단유출 논란과 관련, 직접 질문자로 나선 심 의원과 정면으로 충돌해 설전을 벌이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근 고용 상황에 대해 송구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고용 위기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는 뜻을 재차 강조했다.
 
2일 김 부총리는 국회에서 열린 경제 분야 질의에서 “(인구)구조와 경기만으로 고용 상황 설명이 어려운 것이 있다는 게 저의 판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부총리는 내수 침체 원인이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이라는 지적에 대해 “최저임금 등을 포함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말씀은 이미 드렸다”고 답했다.
 
이어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기구로부터 최저임금 인상의 필요성과 함께 인상 속도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듣고 있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청년 고용 위기에 대해 답변하는 과정에서 “가슴에 숯검댕을 안고 살고 있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그는 “단기간 내 녹록하지 않을 고용 상황에 대해 책임감을 갖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책임을 회피할 생각은 없다”고 답했다.
 
더불어 정부 정책이 반기업적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다분히 오해 소지가 있다”고 반박했다.
 
다만 그는 “반기업적이 아니더라도 시장과 기업이 그렇게 느끼면 잘못한 것”이라며 “시장과 기업의 시각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